오피니언
  • hanmoonduck

    [설교] 아레오바고 법정 한 가운데서

    "창조주 하나님을 잊어버린 사람들은 마치 이것이 원래부터 자기의 것인 양 마음대로 씁니다. 남들보다 더 가지려고 발버둥치고, 비교와 경쟁 속에서 속임수도 쓰고 거짓말도 하고 싸움도 마다하지 않습니다. 승자가 되면 소유의 권리를 갖게 된 것으로 확신하고 계속해서 더 많이 쌓아두고 더 많이 가…
  • prayer

    [시와 묵상] 어머니의 그륵

    "시인(1958- )은 표준어인 "그릇"과 경상도 방언인 "그륵"을 비교하면서 삶의 진정성에 대한 성찰을 나눈다. 어머니가 사용하는 "그륵"은 "말과 하나가 되는 사랑"을 담고 있어서 거기에 "담겨졌던 모든 것들이/ 사람의 체온처럼 따뜻했다." 그것이 진정한 삶이며, 그 삶을 통해 만들어진 말은 비록 비표준적…
  • flower

    [묵상레터] 생수의 강이 배에서 흐르네

    "청년 에스겔은 바빌로니아 제국에 포로로 끌려가 그발 강가에서 강제노동을 하다가 하나님을 만났다..아무런 희망이 보이지 않을 때, 눈앞이 캄캄해 망연자실 주저앉아 울고 있을 때, 그를 일으켜 세운 건 하나님의 꿈이었다."
  • hanjaehyuk

    [한재혁의 통합의학 2] "의학은 항상 개혁되어야 한다"

    "현대의학의 뿌리는 고대 히포크라테스 의학에서 시작된 서양의학이다. 19세기 유럽에서 병원균을 이기는 항생제가 나오고, 혈액형을 분류해 수혈이 가능해졌으며, 마취제를 사용한 외과수술이 발전하면서 현대의학은 급성장을 하게 된다. 오늘날의 사람들은 이해하기 힘들 수 있지만, 결국 1850년에 영…
  • kimkyungjae_07

    [칼럼] 증오와 보복의 살육전쟁에서 황금률을 생각한다!

    "관용과 용서를 가르친 예수님만 생각하면 기독교 윤리성은 한나 아렌트가 핵심을 집어낸 '악의 평범성'(banality of evil)에로 쉽사리 휩쓸리게 된다. '평범성'이라는 우리말로 번역된 '바이나리티'(banality)라는 어휘의 깊은 의미는 단순히 비범하지 않고 평범하다는 뜻이 아니다. 너무 흔해 빠진 행동이나 관…
  • hanmoonduck

    [설교] 누가 죄인인가?

    "오늘 본문에서 억지를 부리는 바리새파들이 바로 당대의 최고로 경건한 신앙인이었다는 사실을 우리는 기억해야 합니다. 그들은 일거수일투족을 하나님의 말씀과 뜻에 따라 살려고 했던 이들입니다. 오늘 예수의 치유 사건에 문제를 삼았던 이유도 십계명의 제4계명, "안식일을 기억하여 거룩히 지키…
  • prayer

    [시와 묵상] 소금

    "시인(1942- )은 욕망과 본래적 자아에로의 회귀를 성찰하고 있다. 다만, 소금을 통해 형상화되기 때문에 그 욕망은 쾌락과 탐욕을 연상시키지는 않는다. 소금은 건실한 꿈을 실현하고자 한다. 그런데 그 욕망은 변용을 거듭한 끝에 그 과정 자체를 벗어나고 싶어 한다. 그 이유가 한계효용 체감의 법칙 때…
  • indangsu

    [묵상레터] 인당수와 실로암

    "『심청전』의 묘미는 효녀 심청이 인당수에 빠지는 장면이다. 눈먼 아버지가 공양미 삼백 석을 바치면 눈을 뜰 수 있다는 말에 딸 청이를 뱃사람들에게 팔았다. 황해도 장산곶 앞바다인가 아니면 백령도 부근인가, 그 어디쯤 된다는데, 인당수의 정확한 위치는 아무도 모른다."
  • hanmoonduck

    [설교] 하나님의 성품에 참여하려면

    "오늘날 우리 그리스도인들이 가야 할 깊은 곳은 어디일까요? 아직도 우리는 신앙의 깊은 바다로 나아가지 못하고 기존의 종교 습관, 자본주의적 안락함이 보장하는 작은 풀장에서 헤엄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대다수의 한국 사람들은 유교적 습관으로 일상을 살다가 죽은 이후에는 불교에서 말하는 극…
  • prayer

    [시와 묵상] 새벽별

    "시인(1950- )은 새벽별을 보며 사랑의 속성을 성찰한다. 별에 대한 평가를 대립적으로 제시함으로써 사랑의 속성이 다면적이며 사랑이 정서적 효과에 그치지 않음을 알린다. 그에게 사랑은 자기를 긍정하는 통로일 뿐만 아니라 자기의 삶을 반성하는 길이기도 하다. 자기 확장을 경험하게 하는 한편으로 …
  • hanjaehyuk

    [한재혁의 통합의학 1] "사람은 맘과 몸으로 이루어진 심기혈정 존재다"

    "성경에는 "마음의 근심은 뼈를 마르게 한다(잠언 17:22)"라고 나온다. 이 말씀은 마음(心)에서 시작된 근심이 기와 혈을 거쳐 물질(精)의 세계에서 뼈를 마르게 한다는 뜻이다. 즉 몸에 생기는 질병의 최초 원인은 마음이며, 몸과 마음이 분리된 것이 아닌 연속적인 하나라는 의미다. 모든 것이 마음먹기에 …
  • jangyoonjae_0512

    [설교] "49 대 51"

    인간은 근원적으로 외로운 존재입니다. 인간이라는 "존재 자체를 몸에 비유한다면 외모, 권력, 재력, 재능, 학벌 등은 몸을 감싼 여러 겹의 옷들입니다. 넘치는 관심과 주목을 받는 사람들도 따지고 보면 존재 자체에 대한 주목이 아니라 그가 걸치고 있는 옷에 대한 주목이나 찬사인 경우가 대부분입니…
  • prayer

    [시와 묵상] 자전거에 관한 명상

    "시인(1950- )은 인생을 자전거 타기에 비유하고 있다. 자전거는 균형을 잡으면서 페달을 밟아야 굴러가는 운송체이므로 균형과 이동의 이미지를 연상하게 한다. 균형과 이동이라는 모순적 조건이 공존하는 순간의 연속이 인생이다. 물론, 자전거에서처럼 인생에서도 균형을 유지하고 이동하게 하는 동력…
  • hanmoonduck

    [설교] 길가에서 길 위로

    "마틴 루터가 종교개혁의 깃발을 들었을 때, 그것이 당시 일반 교인들에게 실제적인 영향을 주고 사회의 대개혁을 일으키게 한 사건은 크게 두 가지입니다. 하나는 당시 성찬식에서 일반 교인들은 받을 수 없었던 잔을 모두에게 받도록 한 것입니다. 중세 시대에 사제들은 무식한 평신도들에게 주님의 …
  • dawwang

    [묵상레터] 우영우에게 배운 것

    "존재에 막힘이 없다. 모든 걸 연결하고 순환한다. 고래가 먹고 싸고 돌아다니는 모든 것이 바다를 이롭게 한다니, '만물의 영장'이라는 인간이 고개를 들지 못하겠다."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