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교회

"보수적 교회, '반인권'이 당연한 듯 통용돼"

NCCK 인권센터, 한국교회 인권운동 50주년 1차 인권포럼

ncck
(Photo : ⓒ베리타스)
▲NCCK 인권센터가 한국교회 인권운동 50년을 맞아 기념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1차 인권 포럼이 7일 오후 3시 기독교회관 2층 조에홀에서 열렸다.

NCCK 인권센터가 한국교회 인권운동 50년을 맞아 기념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1차 인권 포럼이 7일 오후 3시 기독교회관 2층 조에홀에서 열렸다. 이날 포럼에서는 최형묵 목사(천안살림교회, NCCK 인권센터 이사), 김민아 집행위원장(기독교사회연대회의)이 각각 '그리스도교 신학과 인권운동' '기독교사회선교와 인권운동'을 주제로 발제했다.

첫 번째 발제자 최형묵 목사는 "한국교회 인권 운동 50년을 이야기할 만큼 한국교회의 인권운동의 전통은 결코 빈약하지 않다"며 인권 운동의 기원을 1960년대말 민중의 생존권과 정치적 권리가 제약받고 있던 시절 이를 위한 교회의 헌신의 역사를 들었다.

그는 이어 "더 멀리는 3.1 운동과 근대적 계몽운동 등의 역사를 환기할 수도 있을 것"이라며 "한국교회가 인권 또는 인권운동이라는 인식을 언제부터 분명히 의식하고 있었는지는 따져봐야 할 일이지만 적어도 오늘날 인권동이라 부르는 범주 내에 있는 여러 활동에 참여한 전통의 역사가 결코 일천하지 않다는 것은 분명하다"고 했다.

인권에 대한 한국교회의 신학적 인식의 지표로는 1973년 「한국 그리스도인 선언」, 1974년 「한국 그리스도인의 신학적 성명」 등을 들었다. 이에 대해 그는 "그때그때마다 긴박한 상황 가운데서 선포된 선언서들은 한국교회의 인권 인식을 매우 선명하게 보여주는 역사적 유산들이다"라고 전했다.

특히 그는 "그 인권운동의 결과로 한국의 고유한 신학으로서 민중신학을 형성한 만큼 인권에 대한 신학적 성찰의 바탕이 허약한 것은 아니다"라고 부연했다.

한국교회 인권운동에 대한 신학적 성찰에 관한 한 아쉬움도 드러냈다. 그는 "인권에 대해 깊이 성찰할 수 있는 역사적 유산과 신학적 바탕이 빈약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인권에 대한 신학적 담론의 형성은 상대적으로 빈약한 편이다"라며 "그러기에 교회 안에서 인권 인식은 여전히 커다란 과제로 남아 있다"고 했다.

끝으로 그는 보수적 교회의 반인권적 행보에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최 목사는 "보수적인 교회 안에서는 여전히 '반인권'이 당연한 듯 통용되고 있다"며 "인권은 복음과 합치할 수 없다는 인식이 상당히 유포되어 있다. 근래 성소수자의 권리를 둘러싼 논쟁에서 이러한 현실은 매우 선명하게 드러나고 있다. 이는 교회가 사회와 소통하는 능력을 회복하고 신뢰를 확보하는 과제 앞에 처해 있는 상황을 보여주고 있다"고 했다.

이어서 발제한 김민아 집행위원장은 기독교 인권운동의 과제를 논하며 "2023년 현재, 국가보안법을 비롯해 한국의 진보적 사회운동을 가로막는 장벽들이 여전히 존재하기는 하지만 그리고 여전히 일반 사회운동에 비해 기독교 사회운동이 상대적 자율성을 가지고 있기는 하지만, 구조적·형식적으로나마 다양한 목소리가 사회에서 발언되고 수용될 수 있는 정치적·문화적 환경이 마련되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렇다면 기독교 인권운동의 자리는 무엇이고 그것의 기반은 무엇이어야 하는가?"라며 "종교를 비정치적 영역으로 간주하고 그에 기초해 서구의 보편적 인권 사상에 호소하는 운동은 여전히 효과적인가?"라고 반문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발제에 이은 토론에는 송기훈 영등포산업선교회 사무국장, 존스 갈랑 오산이주민센터 노동상담소장, 이은재 기독교반성폭력센터 활동가, 이동환 한국교회를 위한 퀴어한 질문 큐앤에이 사무국장, 유진우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활동가, 이종건 옥바라지선교센터 활동가 등이 패널로 참여했다.

김진한 편집인 jhkim@veritas.kr

좋아할 만한 기사
최신 기사
베리타스
신학아카이브
지성과 영성의 만남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지구라는 개념이 인간에 의해 왜곡되고 짓밟혀왔다"

한신대 전철 교수가 「신학사상」 203집(2023 겨울호)에 '지구의 신학과 자연의 신학'이란 제목의 연구 논문을 발표했습니다. 이 논문에서 전 교수는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이주 노동자 환대의 윤리적 전략 "데리다의 환대"

기독교윤리실천운동(이하 기윤실)이 12일 오후 안암로 소재 기윤실 2층에서 '이주노동자의 삶과 교회의 역할'이란 주제로 '좋은사회포럼'을 ...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7] 중세교회 대중들의 신앙생활

중세의 신학은 기본적으로 스콜라주의이다. 그러나 일반 대중들의 삶과는 거리가 있었다. 스콜라주의 문헌들은 라틴어로 쓰여졌는데, 이것을 읽거나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6] 중세 신학의 대략적 지도: 서방의 '스콜라 신학'과 동방의 '비잔틴 신학'

'중세 신학'이라는 용어는 통상 이 시기의 서방 신학을 가리킨다. 지리적으로는 유럽 지역이다. 초대교회 신학은 북아프리카와 소아시아에서 시작해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5] 서구 그리스도교 신학의 터전을 마련한, 아우구스티누스!

"서방신학은 동방신학보다는 출발이 좀 늦었으나 곧 테르툴리아누스, 키프리아누스, 암브로시우스 등의 교부들이 주축이 되어 착실하게 발전해갔다.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4] 카르타고 학파의 거침없는 변증과 교회론

"테르툴리아누스와 키프리아누스의 신학을 오늘날 살피는 것은 여러모로 흥미롭다. 이들의 신학은 현실적이고 참여적이고 실존적이다. ... ... ... ...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3] 안디옥 학파를 반대한 것은 "민중의 종교 감정"이었다고 틸리히는 말했다

동방교회에는 알렉산드리아 학파와 함께 안디옥 학파도 있었다. 그러나 이 두 학파의 결은 사뭇 다르다. '그리스도인'이라는 호칭이 안디옥에서 처음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2] 알렉산드리아 학파는 신플라톤주의를 어떤 식으로 수용하였나

알렉산드리아 학파는 그리스 철학의 영향 가운데서 배양되었다. 당시 철학은 단순한 학문의 한 분과가 아니었다. 폴 틸리히는 "고대가 끝날 무렵, ...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1] 초기 그리스도교의 이단들이 그리스도교회에 남긴 것

"초기 교회는 크게 동방교회와 서방교회로 나누어진다. 동방교회는 알렉산드리아, 예루살렘, 안디옥과 소아시아, 콘스탄티노플까지 지역을 이르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