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자승 스님 소신공양 미화에 "사찰 방화 부추기는 꼴"

참여불교재가연대 교단자정센터, 조계종 스님 대상 긴급설문 조사 결과 발표

ja_03
(Photo : ⓒ참여불교재가연대 교단자정센터)
▲참여불교재가연대 교단자정센터는 지난 2일 조계종 소속 승려 461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벌여 총 276명의 응답을 받았다며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소신공양(燒身供養). 진리를 위해 몸을 불태워 공양한다는 뜻이다. 지난 11월 29일 오후 7시 자승 스님이 칠장사에서 스스로 생을 마감한 가운데 이를 두고 조계종이 자승 스님의 죽음을 가리켜 '소신공양'이라는 메시지를 냈다.

이에 대종단이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성직자의 극단적 선택을 미화해 불교 신자들을 기만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조계종 스님을 대상으로 한 긴급 설문조사 결과가 발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참여불교재가연대 교단자정센터는 지난 2일 조계종 소속 승려 461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벌여 총 276명의 응답을 받았다며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자승 스님의 죽음에 대해 '불자들을 깨우치고자 부처님께 공양 올린 소신공양이다'라고 응답한 비율은 6.9%에 그쳤다. 반면 '막후 실권자에 대한 영웅 만들기 미사어구일 뿐이다'(93.1%)라는 의견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ja_02
(Photo : ⓒ참여불교재가연대 교단자정센터)
▲참여불교재가연대 교단자정센터는 지난 2일 조계종 소속 승려 461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벌여 총 276명의 응답을 받았다며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자승 스님이 한국 불교에 미친 영향을 물은 결과, '종단 안정과 불교 중흥을 위해 노력한 큰 스님이디'라는 응답은 6.2%에 그쳤으며 '끝없는 정치적 욕망과 명예를 추구한 사람이다'라는 응답이 93.8%로 많았다.

스스로 생을 마감한 자승 스님의 장례를 종단장으로 치루는 것에 대해서는 '종단장에 찬성한다'는 응답이 12.7%, '종단장에 반대한다'는 응답이 87.3%였다. 이 밖에 향후 상월결사는 어떻게 운영되어야 하는지 물은 결과, '상월결사는 계속 활동하게끔 보장해야 한다'는 응답이 9.1%, '상월결사 재산은 종단 등으로 귀속하게 해체해야 한다'는 응답이 89.9%였다.

설문조사를 실시한 참여불교재가연대 교단자정센터는 "소신공양은 자신의 몸뚱이에 집착이 없는 덕 높은 수행자가 할 수 있는 것이다"라며 "그렇지 않으면, 순수한 믿음으로 정직하게 사는 수행자가 할 수 있는 것이다. 소신공양의 전형적인 모습은 거리에서 여법하게 분신한 베트남의 틱광툭 스님이 있고, 티벳 독립을 위해서 수 백명의 티벳인들이 거리에서 분신했던 것에서 소신공양의 진정성을 볼 수 있다. 사찰의 전각을 태우면서 자살한 자승의 자살을 소신공양이라고 미화하는 것은 불자들에게는 삿된 수행을 장려하는 꼴이고, 이교도들에게는 사찰의 방화를 부추기는 것이다"라고 밝혔다.

ja_01
(Photo :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2일 조계종을 찾아 자승 스님을 조문하는 모습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2일 조계종을 찾아 자승 스님을 조문했다. 윤 대통령은 조문록에 '중생의 행복을 위해 부처님의 가르침을 널리 펼쳐 주신 큰 스님을 오래 기억하겠습니다'고 적었다. 정부는 자승 스님의 한국 불교의 안정과 화합을 이끌고 국민화합에 기여한 공로로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했다.

김진한 편집인 jhkim@veritas.kr

좋아할 만한 기사
최신 기사
베리타스
신학아카이브
지성과 영성의 만남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지구라는 개념이 인간에 의해 왜곡되고 짓밟혀왔다"

한신대 전철 교수가 「신학사상」 203집(2023 겨울호)에 '지구의 신학과 자연의 신학'이란 제목의 연구 논문을 발표했습니다. 이 논문에서 전 교수는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이주 노동자 환대의 윤리적 전략 "데리다의 환대"

기독교윤리실천운동(이하 기윤실)이 12일 오후 안암로 소재 기윤실 2층에서 '이주노동자의 삶과 교회의 역할'이란 주제로 '좋은사회포럼'을 ...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7] 중세교회 대중들의 신앙생활

중세의 신학은 기본적으로 스콜라주의이다. 그러나 일반 대중들의 삶과는 거리가 있었다. 스콜라주의 문헌들은 라틴어로 쓰여졌는데, 이것을 읽거나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6] 중세 신학의 대략적 지도: 서방의 '스콜라 신학'과 동방의 '비잔틴 신학'

'중세 신학'이라는 용어는 통상 이 시기의 서방 신학을 가리킨다. 지리적으로는 유럽 지역이다. 초대교회 신학은 북아프리카와 소아시아에서 시작해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5] 서구 그리스도교 신학의 터전을 마련한, 아우구스티누스!

"서방신학은 동방신학보다는 출발이 좀 늦었으나 곧 테르툴리아누스, 키프리아누스, 암브로시우스 등의 교부들이 주축이 되어 착실하게 발전해갔다.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4] 카르타고 학파의 거침없는 변증과 교회론

"테르툴리아누스와 키프리아누스의 신학을 오늘날 살피는 것은 여러모로 흥미롭다. 이들의 신학은 현실적이고 참여적이고 실존적이다. ... ... ... ...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3] 안디옥 학파를 반대한 것은 "민중의 종교 감정"이었다고 틸리히는 말했다

동방교회에는 알렉산드리아 학파와 함께 안디옥 학파도 있었다. 그러나 이 두 학파의 결은 사뭇 다르다. '그리스도인'이라는 호칭이 안디옥에서 처음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2] 알렉산드리아 학파는 신플라톤주의를 어떤 식으로 수용하였나

알렉산드리아 학파는 그리스 철학의 영향 가운데서 배양되었다. 당시 철학은 단순한 학문의 한 분과가 아니었다. 폴 틸리히는 "고대가 끝날 무렵, ...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1] 초기 그리스도교의 이단들이 그리스도교회에 남긴 것

"초기 교회는 크게 동방교회와 서방교회로 나누어진다. 동방교회는 알렉산드리아, 예루살렘, 안디옥과 소아시아, 콘스탄티노플까지 지역을 이르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