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세대 윤동섭 신임 총장 "'새로운 연세 시대' 열 것"

최근 연세소식 특별 인터뷰에서 밝혀

dongsub
(Photo : ⓒ연세소식)
연세대 윤동섭 제20대 신임총장

연세대 윤동섭 제20대 신임총장이 "자율성을 높이는 empowering으로 '새로운 연세 시대'를 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연세대학교 홍보팀에 따르면 최근 윤 총장은 연세소식 특별 인터뷰를 통해 취임 소감을 밝히며 이 같이 전했다.

윤 신임 총장은 선거 캠페인에서도 '임파워링(empowering)'이라는 키워드를 내세운 바 있다. '임파워링(empowering)'의 사전적 의미는 '권한의 이양', '자율권을 주는 것'이지만 윤 신임 총장이 말하는 '임파워링(empowering)'은 '존중과 소통 중심의 거버넌스'를 뜻한다.

윤 신임 총장은 "우리 대학교는 여러 단과대학과 학과 등 서로 다른 조직으로 구성돼 있다"며 "이렇게 크고 다양한 조직에 획일적인 잣대나 규칙을 적용해서는 안 된다. 각 조직에 대한 존중과 신뢰를 바탕으로 강력한 자율권을 부여하고, 각 구성단위의 특성에 맞는 제도를 꾸릴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겠다"고 연세소식을 통해 전했다.

윤동섭 신임 총장이 구상하는 '새로운 연세 시대'는 신뢰와 존중을 바탕으로 단위 조직에 권한을 부여하고 모든 단위 조직의 자율적인 발전이 만들어 가는 더 큰 연세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윤 신임 총장은 "우리 대학교는 이제 더 이상 국내 대학이 아니다. 세계대학평가에서 전 세계 대학 중 70위권에 진입했고, 이제는 세계 Top 30 안에 드는 글로벌 초일류 대학을 향해 성장하고 있다"며 "이는 무엇을 강제해서 발전할 수 있는 수준이 아니다. 각 단위 단위가 자발적, 자율적으로 발전을 이뤄 전체 연세가 성장하는 것이죠. 다만, 함께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는 것은 리더의 몫이기에 그에 대한 고민을 깊이 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첫 번째 추진 전략으로 윤 신임 총장은 '임파워링(empowering)'에 기초한 '대학 거버넌스 혁신'을 내세웠다. 대학의 기본 기능인 교육과 연구의 발전을 위해 거버넌스(governance)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이다. 단위 기관의 자율 운영을 위한 재정 지원을 기치로 하는 거버넌스 혁신의 핵심은 역시 "학과 자율성 존중"이라고도 밝혔다.

그는 "구성원 한 사람 한 사람에게 더 많은 권한과 책임을 부여해서, 변화와 도전에 유연하게 대처하고, 지속적인 성장을 이루는 선순환 구조를 이룰 것이다"라며 "해당 기관에서 가장 존경받는 분을 리더로 세우고, 투명한 논의 과정을 통해 단위 조직의 의견이 충분히 반영된 제도를 만들겠다"고 연세소식을 통해 전했다.

이 밖에 '교육 로드맵 혁신을 통한 창의적 미래 인재 양성''초학제적 융합 연구 혁신으로 글로벌 연구 경쟁력 확보' '적극적인 기금 모금과 다양한 재원 마련 계획' 등에 대한 포부도 밝혔다.

한편 윤 신임 총장은 1987년 우리 대학교 의학과를 졸업하고, 모교에서 의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고려대에서 박사 학위를 취득한 후, 우리 대학교 교수로 부임, 강남세브란스병원 외과부장, 강남세브란스병원장 등을 역임하고, 지난 2020년 8월부터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직을 맡아 왔다.

강남세브란스병원장으로서 강남세브란스병원 신축 공사를 승인받아 탁월한 행정 능력을 인정받았으며, 의료원장으로 재임하는 동안 의과대학은 THE 세계대학평가 의생명 분야 국내 1위, 세계 32위로 도약했다. 연세의료원 내 '인재경영실' 설치를 통한 혁신적인 인사 경영을 선보였으며, 대외적으로는 대한병원협회장과 대한외과학회장의 중책을 맡으며 탁월한 리더십을 검증받았다.

이지수 기자 veritasnews2008@gmail.com

좋아할 만한 기사
최신 기사
베리타스
신학아카이브
지성과 영성의 만남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지구라는 개념이 인간에 의해 왜곡되고 짓밟혀왔다"

한신대 전철 교수가 「신학사상」 203집(2023 겨울호)에 '지구의 신학과 자연의 신학'이란 제목의 연구 논문을 발표했습니다. 이 논문에서 전 교수는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이주 노동자 환대의 윤리적 전략 "데리다의 환대"

기독교윤리실천운동(이하 기윤실)이 12일 오후 안암로 소재 기윤실 2층에서 '이주노동자의 삶과 교회의 역할'이란 주제로 '좋은사회포럼'을 ...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7] 중세교회 대중들의 신앙생활

중세의 신학은 기본적으로 스콜라주의이다. 그러나 일반 대중들의 삶과는 거리가 있었다. 스콜라주의 문헌들은 라틴어로 쓰여졌는데, 이것을 읽거나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6] 중세 신학의 대략적 지도: 서방의 '스콜라 신학'과 동방의 '비잔틴 신학'

'중세 신학'이라는 용어는 통상 이 시기의 서방 신학을 가리킨다. 지리적으로는 유럽 지역이다. 초대교회 신학은 북아프리카와 소아시아에서 시작해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5] 서구 그리스도교 신학의 터전을 마련한, 아우구스티누스!

"서방신학은 동방신학보다는 출발이 좀 늦었으나 곧 테르툴리아누스, 키프리아누스, 암브로시우스 등의 교부들이 주축이 되어 착실하게 발전해갔다.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4] 카르타고 학파의 거침없는 변증과 교회론

"테르툴리아누스와 키프리아누스의 신학을 오늘날 살피는 것은 여러모로 흥미롭다. 이들의 신학은 현실적이고 참여적이고 실존적이다. ... ... ... ...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3] 안디옥 학파를 반대한 것은 "민중의 종교 감정"이었다고 틸리히는 말했다

동방교회에는 알렉산드리아 학파와 함께 안디옥 학파도 있었다. 그러나 이 두 학파의 결은 사뭇 다르다. '그리스도인'이라는 호칭이 안디옥에서 처음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2] 알렉산드리아 학파는 신플라톤주의를 어떤 식으로 수용하였나

알렉산드리아 학파는 그리스 철학의 영향 가운데서 배양되었다. 당시 철학은 단순한 학문의 한 분과가 아니었다. 폴 틸리히는 "고대가 끝날 무렵, ...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1] 초기 그리스도교의 이단들이 그리스도교회에 남긴 것

"초기 교회는 크게 동방교회와 서방교회로 나누어진다. 동방교회는 알렉산드리아, 예루살렘, 안디옥과 소아시아, 콘스탄티노플까지 지역을 이르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