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새들백교회, 여성 목사직 허용으로 교단서 제명돼

릭 워렌 목사, "여성 목사 안수 금지에만 반대한다" 호소하기도

rick_02
(Photo : ⓒBaptist Press)
▲지난 14일 오전(이하 현지시각) 뉴올리언스에서 열린 SBC 총회에서 총대들은 찬성 9,437표(88.46%), 반대 1,212표(11.36%), 무효 19표로 캘리포니아주의 대형교회인 새들백교회의 제명을 결의했다.

교단의 교리를 따르지 않고 여성 목사직을 허용한 美 새들백교회(설립자 릭 워렌 목사)가 미국 최대 교단인 남침례회(SBC) 총회에서 제명됐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14일 오전(이하 현지시각) 뉴올리언스에서 열린 SBC 총회에서 총대들은 찬성 9,437표(88.46%), 반대 1,212표(11.36%), 무효 19표로 캘리포니아주의 대형교회인 새들백교회의 제명을 결의했다.

각각 여성 목사직 허용과 담임목사 성추행 혐의로 표결에 부쳐진 켄터키주 루이빌의 펀크릭침례교회와 플로리다주 베로비치의 프리덤교회도 찬성 9,700표 대 반대 806표, 찬성 9,984표 대 반대 343표로 제명됐다.

앞서 13일 오후 SBC 총회에 참석한 총대들은 새들백교회, 펀크릭침례교회, 프리덤교회의 사건에 대한 변론을 들었고, 새들백교회 설립자 워렌 목사는 직접 강단에 올라 여성 목사 안수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피력하며 새들백교회에 대한 조치를 재고해 줄 것을 요청했다.

rick
(Photo : ⓒBaptist Press)
▲지난 13일(현지시간) 워렌(Rick Warren) 목사는 12,700명의 총대 앞에서 "목회자 역할에 여성을 포함시키는 것이 금지돼선 안 된다"고 주장하는 모습,

당시 워렌(Rick Warren) 목사는 12,700명의 총대 앞에서 "목회자 역할에 여성을 포함시키는 것이 금지돼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 178년 동안 SBC는 적어도 12가지 유형의 침례교단이었다. 모든 침례교인들이 여러분과 같은 생각을 한다고 여긴다면 착각"이라며 "모든 남침례교인들이 복음과 대위임령의 무오성을 믿지만 남침례교인들은 역사적으로 구원의 본질적 교리를 포함해 수십 가지 교리에 동의하지 않는다. 왜 우리가 이 문제로 우리의 교류를 금지해야 하는가?"라고 물었다.

이어서 그는 "우리는 우리 대회의 증언을 해치는 모든 종류의 성적인 죄, 인종적인 죄, 재정적인 죄, 지도자의 죄로 교회와 교류를 금지해야 한다. 그러나 여성 목회자가 있는 1928개 교회는 죄를 짓지 않았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새들백교회는 목사 안수 조건으로 내걸고 있는 '남성'이라는 단어에만 동의하지 않는다며 "충분히 가깝지 않은가? 침례인들 사이에 교리적 불일치가 죄로 간주된다면 우리 모두 쫓겨날 것이다. 당신은 모든 교리에 100% 동의하는 100%의 침례교인들을 얻지 못할 것"이라고 했다.

남침례회는 현재 '침례교 신앙과 메시지 2000' 선언서에 기술된 '목사의 직분은 성경에 따른 자격을 갖춘 남성으로 제한된다'는 조항을 교리화 해 여성 목사 안수를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있다.

하지만 릭 워렌 목사의 재고 요청에도 불구하고 교단 총대들은 교단의 교리에 반하는 여성 목사 안수직을 허용한 새들백교회의 제명을 압도적인 찬성으로 결의했다.

이지수 admin@veritas.kr

좋아할 만한 기사
최신 기사
베리타스
신학아카이브
지성과 영성의 만남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지구라는 개념이 인간에 의해 왜곡되고 짓밟혀왔다"

한신대 전철 교수가 「신학사상」 203집(2023 겨울호)에 '지구의 신학과 자연의 신학'이란 제목의 연구 논문을 발표했습니다. 이 논문에서 전 교수는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이주 노동자 환대의 윤리적 전략 "데리다의 환대"

기독교윤리실천운동(이하 기윤실)이 12일 오후 안암로 소재 기윤실 2층에서 '이주노동자의 삶과 교회의 역할'이란 주제로 '좋은사회포럼'을 ...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7] 중세교회 대중들의 신앙생활

중세의 신학은 기본적으로 스콜라주의이다. 그러나 일반 대중들의 삶과는 거리가 있었다. 스콜라주의 문헌들은 라틴어로 쓰여졌는데, 이것을 읽거나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6] 중세 신학의 대략적 지도: 서방의 '스콜라 신학'과 동방의 '비잔틴 신학'

'중세 신학'이라는 용어는 통상 이 시기의 서방 신학을 가리킨다. 지리적으로는 유럽 지역이다. 초대교회 신학은 북아프리카와 소아시아에서 시작해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5] 서구 그리스도교 신학의 터전을 마련한, 아우구스티누스!

"서방신학은 동방신학보다는 출발이 좀 늦었으나 곧 테르툴리아누스, 키프리아누스, 암브로시우스 등의 교부들이 주축이 되어 착실하게 발전해갔다.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4] 카르타고 학파의 거침없는 변증과 교회론

"테르툴리아누스와 키프리아누스의 신학을 오늘날 살피는 것은 여러모로 흥미롭다. 이들의 신학은 현실적이고 참여적이고 실존적이다. ... ... ... ...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3] 안디옥 학파를 반대한 것은 "민중의 종교 감정"이었다고 틸리히는 말했다

동방교회에는 알렉산드리아 학파와 함께 안디옥 학파도 있었다. 그러나 이 두 학파의 결은 사뭇 다르다. '그리스도인'이라는 호칭이 안디옥에서 처음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2] 알렉산드리아 학파는 신플라톤주의를 어떤 식으로 수용하였나

알렉산드리아 학파는 그리스 철학의 영향 가운데서 배양되었다. 당시 철학은 단순한 학문의 한 분과가 아니었다. 폴 틸리히는 "고대가 끝날 무렵, ... ...

Warning: addcslashes() expects exactly 2 parameters, 1 given in /home/hosting_users/veritasnews/www/views/main/inner2023/archive.php on line 16

[알쓸신학 1] 초기 그리스도교의 이단들이 그리스도교회에 남긴 것

"초기 교회는 크게 동방교회와 서방교회로 나누어진다. 동방교회는 알렉산드리아, 예루살렘, 안디옥과 소아시아, 콘스탄티노플까지 지역을 이르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