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초등학생 운전 사고..초등학생 게임하듯 운전대 잡아

입력 Jul 12, 2018 01:34 PM KST
초등학생 운전
(Photo : 다음뉴스 mbc 보도화면)
대전에서 9살 초등학생이 몰래 자신의 어머니 소유 승용차를 운전하다 주차장에서 차량 10대를 들이받는 사고를 내 충격을 주고 있다.

초등학생 운전 사고 소식이 전해졌다. 대전에서 9살 초등학생이 몰래 자신의 어머니 소유 승용차를 운전하다 주차장에서 차량 10대를 들이받는 사고를 내 충격을 주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사고를 낸 초등학교 3학년 A군(9)은 지난 11일 오전 8시 10분 쯤 집 거실에 놓인 어머니 승용차 열쇠를 몰래 가지고 나와 차를 몰기 시작했다.

아파트를 빠져나온 A군은 인근 구청 주차장에 들렀다 집으로 돌아온 뒤 다시 차를 몰고 나가는 등 50분 동안 7km를 주행했다.

이 과정에서 구청 주차장과 아파트 주차장에 있던 차량 10대를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다행히 부서진 차량엔 사람이 타고 있지 않았고, A군도 무사해 인명 피해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에서 A군은 평소 하던 자동차 경주 게임을 따라 운전대를 잡았고, 어머니와 자주 다니던 도로를 달렸다고 진술했다.

최근 초등학생 운전 사고가 잇따르고 있어서 인명 피해를 막기 위한 지도와 주의가 필요해보인다. 앞서 지난 4일 제주에서도 11살 초등학생이 차를 몰아 행인 1명이 다치는 등 2주 새 초등생 운전 사고가 3건이나 발생했다.

오피니언

기고

부족적 편견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교회

"모든 형태의 편견은 모든 인간에게 있는 고질적 질병이다. 그것은 생존의 수법이다. 그러므로 참 사람이 되는 길은 편견을 버리지 못하는 한 불가능하다. 편견은 부..

많이 본 기사

연세종교철학연구회, 정재현 교수 정년완수에 기념논총 『삶의 역설과 종교철학』 발행

연세대학교 연합신학대학원 정재현 교수의 정년완수 기념식이 19일 저녁 연세종교철학 주최로 치러졌다. 정재현 교수는 2021년 봄 학기를 마지막으로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