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안희정 문자…성관계 시도 전 김지은에 짧은 문자 보내

입력 Jun 16, 2018 12:26 AM KST
ahnheejung_0310
(Photo : ⓒ연합뉴스 TV 보도화면 캡처)
▲안희정 전 지사 첫 재판이 15일 열린 가운데 안희정 문자가 화제다. 한 매체에 의해 안희정 전 지사가 당시 비서인 김지은 씨에게 보낸 문자 내용이 공개된 것.

안희정 전 지사 첫 재판이 15일 열린 가운데 안희정 문자가 화제다. 한 매체에 의해 안희정 전 지사가 당시 비서인 김지은 씨에게 보낸 문자 내용이 공개된 것.

보도에 따르면 안 전 지사는 당시 정무비서였던 김지은 씨에게 성관계를 시도하기 위해 자신의 숙소로 불러들이는 과정에서 '맥주', '담배' 등 짧은 문자를 보냈다.

이후 김 씨는 단순한 업무지시로 안 전 지사에 부름에 응답했지 성관계를 예상치 못했다는 게 검찰 측 판단이다. 검찰에 따르면 안 전 지사는 요구사항이 적힌 문자메세지를 통해 김지은 씨를 불렀고 4번에 걸쳐 성관계를 시도했다고 해당 매체는 전했다. 김씨는 안희정 전 지사가 성관계를 시도하려 하자 "이러시면 안됩니다"라고 거부 의사를 밝혔다고 한다.

한편 안희정은 최근 가족과 떨어져 지인 소유의 컨테이너 박스 등에서 지내고 있는 근황이 전해졌으며 이날 재판에서는 김씨 성폭행 혐의에 대해서는 강압이 아닌 합의하에 이뤄진 성관계였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 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뉴스 뒤끝] 홍대새교회 '무책임 끝판왕' 전병욱 씨

서울 등 수도권 코로나19 상황이 심상치 않습니다. 그런데 이 와중에 뜻밖의 인물이 '소환'됐습니다. 바로 홍대새교회를 개척한 전병욱 전 삼일교회 담임 목사입니다.

많이 본 기사

"잘되고 싶은가?" 성공으로 장사하는 교회

"잘되고 싶은가?" "좋은 리더가 되고 싶습니까" "나 만나는 사람 100% 복 받는다" 얼핏보면 여느 리더십 세미나에서 나올 만한 강좌 제목이지만 실상은 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