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한국인터넷선교네트워크, 저격 활동 재개?
미묘한 시점에 등장....대형 교회 목사 호위무사 자처

입력 Sep 03, 2014 08:04 AM KST
한동안 잠잠했던 한국인터넷선교네트워크(이하 네트워크, 대표 안희환)의 활동이 활발해지고 있다. 네트워크는 <네이버>, <다음> 등 포털 사이트의 블로그나 카페 게시물 가운데 K교회 K 목사, M교회 K 목사, S교회 O 목사 등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킨 대형교회 목사들을 비판하는 게시물을 찾아 차단하는 ‘저격수’ 역할을 해 온 단체다.   
<다음>에 개설한 모 교회개혁 카페의 경우 지난 8월 한 달 사이 4건의 게시물이 네트워크의 권리침해 신고로 임시 접근금지(블라인드) 조치를 당했다. 신고내용은 명예훼손 게시물 삭제요청이었고 해당 게시물은 K교회 K 목사와 M교회 K 목사를 언급한 것이었다.   
이들의 활동 재개 시점은 아주 미묘하다. K 목사는 지난 달 3일(일) ‘십일조 안하면 암 걸린다’는 취지의 설교를 한 사실이 불거져 여론의 지탄을 받았다. 한편 M교회 K 목사는 세월호 관련 망언으로 구설수에 오른 바 있었다. 몇몇 네티즌들은 M교회 관련 게시물이 빠르게 사라지고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두 목사가 앞서거니 뒤서거니 여론의 도마에 올랐다는 사실을 감안해 볼 때, 네트워크가 두 목사를 비호하기 위해 활동을 재개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가능한 대목이다.   
네트워크의 게시물 차단은 묻지마 식으로 이뤄진다. 게시물 작성 시점은 중요하지 않다. 일단 키워드에 이 목사들의 이름이 포함됐을 경우 무조건 권리침해 신고를 하는 식이다. 포탈이 이들의 묻지마식 신고행위에 대해 아무런 심리 없이 일단 블라인드 조치를 취하는 것도 문제다.   
포탈 <다음> 측은 기자와의 전화통화에서 “권리침해 신고 시 본인의 경우 신분증을, 대리단체의 경우 사업자 등록증과 의뢰인의 신분증 등 구비서류를 갖춰 제출해야 한다. 만약 서류 미비 시 신고는 반려된다”면서 “신고가 접수되면 센터에서 심의를 거쳐 조치를 취한다. 명예훼손이 명백하지 않을 경우 임시 조치를 취하며 게시자의 소명이 있을 경우 복원한다”고만 답했다.   
그러나 이용자들의 입장은 다르다. 익명을 요구한 한 이용자는 “목사를 근거 없이 비방한 것도 아니고 언론 보도를 근거로 비판 논리를 펼쳤을 뿐인데 이런 글이 자꾸 차단조치를 당한다”며 “만약 비판이 듣기 싫다면 애초에 십일조 안 내면 암 걸린다는 식의 설교를 하지 말아야 했고, 천억 원 가까운 비자금 의혹도 명쾌하게 해명해야 했다”며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이와 관련, 네트워크 운영자인 안희환 예수비전 교회 담임목사와 접촉을 시도했으나 해당 교회와 접촉은 이뤄지지 않았다.   
 

오피니언

기고

'다양성'과 '다원성'

"왜 보수교회, 성경의 권위를 최고로 여기는 보수교회는 '성정체성'에 관한 이 시대의 흐름을 수용하지 못하는 것일까? 그것은 단지 관용이나 환대의 결핍, 죄와 죄인..

많이 본 기사

우물안 개구리

"한국교회만 남았다." "한국교회가 최후의 보루이다"--이런 선민의식, 우월의식은 1950년부터 사용되기 시작했다. 한국교회가 반공의 최전선이다. 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