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카드뉴스] 성추행 전병욱 목사 면직재판 결말은?

[카드뉴스] 성추행 전병욱 목사 면직재판 결말은?Nov 30, 2015 05:25 PM KST

삼일교회 송태근 목사 외 총대 120여명은 지난 9월 총회 석상에서 성추행 전병욱 목사의 면직재판을 “총회가 다뤄달라”며 긴급동의안을 상정했습니다. 그러자 총회는 자신들의 일이 아니라며 기각하고, 해당 노회인 평양노회로 돌려보냈습니다. 총회는 성탄전야까지 이 문제를 매듭짓기로 방향을 정했지만, 별다른 움직임을 보이지 않았습니다. 보다 못한 삼일교회 TF팀은 기자회견을 열고 평양노회와 총회에 “전병욱 목사 면직재판을 속히 진행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면직재판 여론이 확산되자 성추행 의혹 보도 이후 줄곧 언론을 피해오던 전병욱 목사는 처음으로 언론에 모습을 드러내 자신의 혐의에 대해 변명을 늘어놓았습니다. “성추행은 과장됐고, 13억 퇴직금은 많지 않다”는 내용으로 소위 ‘물 타기 작전’을 벌인 것입니다.

1 2 3 4 5 6 7 8 9

오피니언

기고

돌다리도 두들겨 보고 건너라: 믿음과 깨달음

"우리가 종교를 가질 때 무조건 '덮어놓고' 믿어야 하는가? 예수님도 하느님을 그런 식으로 믿었을까? 아니 예수님이 믿기나 하셨을까? 아무리 생각해보아도 예수님은..

많이 본 기사

우물안 개구리

"한국교회만 남았다." "한국교회가 최후의 보루이다"--이런 선민의식, 우월의식은 1950년부터 사용되기 시작했다. 한국교회가 반공의 최전선이다. 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