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4대 종단 4대강 사업 반대에 일치 총력
개신교·천주교·불교·원불교 24일 신륵사

입력 May 14, 2010 12:05 AM KST

개신교·천주교·불교·원불교 4대 종단이 오는 24일 오후 여주 신륵사에 모여 반대 기도회를 갖는다.

4대 종단은 이미 지난 3월 15일 경북 상주시의 낙동강변에서 4대강 사업 저지를 위한 공동 기도회를 열고 4대강 사업 반대를 위한 공동 역량을 결집시키기로 결의한 바 있다. 당시 공동결의문은 4대강 사업을 기존 대운하 사업안과 달라진 게 없는 운하 사업이라 규정하고, 모든 생명체를 위협하는 국책사업이라 규탄하며 생명과 평화의 수호는 모든 종교인들의 의무이자 도덕적 요청이라는 원칙을 확인했다.

이후 불교계는 지난달 17일 조계사에서 1만 여명의 불자들이 참석한 4대강 생명살림 수륙대제를 열어 4대 종단 중 최초로 종단 차원의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당시 불교계는 결의문을 통해 6·2 지방선거에서 4대강 개발을 반대하는 후보를 지지할 의지를 밝혀 파장을 불러일으켰다.

원불교도 '생명의 강을 지키는 원불교 사람들'을 중심으로 같은 달 23일 '4대강 사업 중단을 촉구하는 원불교 교무 선언'을 내놓고 신륵사 입구 남한강 둔치에서 생명기도회를 열었다.

4대강 사업에 대해 암묵적인 지지를 보내고 있는 한기총 보수 측과 반대 입장을 내세우고 있으나 통일된 움직임을 보여주지 못하던 NCCK 진보 측으로 나뉜 개신교는 기장 등 진보적 교단을 중심으로 같은 달 29일 성공회 주교좌대성당에서 4대강 지키기 연합예배를 열었다. 설교를 맡았던 기장 총회장 김현배 목사는 하나님의 뜻은 창조질서를 보존하고 생명이 살도록 하는 것인 반면 장로 대통령인 이명박을 수반으로 하는 현 정부가 그 뜻을 모른 채 생태계를 파괴한다고 비난했고, 4대강 관련 공사 중단과 국민적 합의를 다시 거칠 것을 주장하는 '4대강 개발 사업을 반대하는 신앙선언'이 채택되었다.

관련 단체들이 4대강 반대 활동을 펼쳐 오던 천주교도 두 달 전 3월 12일 주교회의를 통해 “정부가 이해할 수 없는 설명을 하며 국민적 합의와 법적 절차마저 무시하고 대규모 공사를 이렇게까지 급하게 밀어붙이는 이유를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는 강한 우려를 공식적으로 피력했다. 이달 10일에는 90년대 이후 시국 미사를 금해 왔던 명동성당에서 23년 만에 4대강 사업 반대 생명·평화미사를 열고, 5천여 명의 신자와 사제들이 참석한 자리에서 4대강 사업 중단을 촉구하는 전국의 사제·수도자 5005인 선언문을 낭독했다. 이 자리에서 4대강사업저지 천주교연대는 4대강 사업의 부당성을 넘어 민주주의가 훼손되고 있다는 경고의 메시지를 선포했다. 나아가, 불교와 마찬가지로, 4대강 사업 반대 후보 지지 의사를 밝히며 6·2 지방선거를 겨냥했다.

4대 종단은 대규모 집회를 개최하는 것과 동시에 종단별로 기도회, 순례, 행사도 지속적으로 열고 있다. 이 달 말에는 다시 신륵사에서 4대강 반대 공동 기도회를 연다.

4대강 사업 반대에 대한 종교계의 공동 행보는 생명과 평화, 민주주의라는 인류의 보편적 가치에 대한 수호가 종교의 양보할 수 없는 공통적 사명이라는 점을 다시금 확인시켜 주고 있다. 현재 종교계의 목표가 6·2 지방선거로 압축되고 있는 가운데, 종교계는 반대의 목적 뿐 아니라 그 의지를 관철시킬 수단의 선택에 있어서도 우리 사회에서 종교가 보여야 할 참된 모범을 궁구해야 할 것이다. 4대강 반대라는 정치적 이슈가 반짝하고 종교계를 선동하는 몰이가 되지 않아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각 종교가 자기 신념을 내려놓거나 어떤 단기적 합의안을 만들어내는 데 그치지 않고, 누구라도 이해하고 참여할 수 있는 "진정한 일치"를 이뤄내는 일이 중요하다. 바로 그러한 모습이야말로 정부가 겸허하게 받아들일 "국민"의 모습이 아닐까.

오피니언

칼럼

[김경재 칼럼] 가상현실과 삶의 철학: 베르그송, 딜타이, 함석헌을 중심으로

"오늘의 칼럼에서 주제는 "가상현실(virtual reality)과 삶의 철학(Philosopie der Lebens)" 이다. 필자는 솔직히 말해서 컴퓨터 문명에서 뒤쳐진, 그래서 활자문명과 아날로그적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