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가수 알리, 첫 CCM '나그네의 양식' 발매
CCM 가수 소향과 듀엣도 선보여

입력 Aug 04, 2020 08:16 AM KST
ali
(Photo : ⓒ알리 인스타그램 갈무리)
▲가수 알리(좌)와 소향(우)

가수 알리가 최근 첫 CCM 미니 앨범 '나그네의 양식'을 발매했다. '나그네의 양식'에는 총 6트랙이 수록됐으며, 타이틀곡은 앨범과 동명인 '나그네의 양식'이다. 1989년도에 작곡가 이건용이 해석한 곡으로, 강화성의 편곡으로 웅장한 스트링 사운드를 더해 성공회 성가를 세련되게 재탄생시켰다.

이 밖에 이 앨범에는 '예배합니다', '내게 있는 향유 옥합', '주 예수보다 더 귀한 것은 없네'와 소속사 소울스팅 식구들이 코러스에 참여하며 특별함을 더한 '내 모든 시험 무거운 짐을', 감성 보컬 CCM 가수 소향이 듀엣으로 참여한 마지막 트랙 '회로'까지 다양한 곡이 담겼다.

알리는 이번 앨범을 통해 "내 말은 공허하다. 주님께서 말씀하시는 소리를 듣는 것은 여러분이다. 저는 전달자일 뿐"이라고 고백했다.

한편 2009년 앨범 'After The Love Has Gone', 타이틀 '365일'로 폭발적인 가창력을 선보이며 데뷔한 바 있는 알리는 얼마 전 토크 콘서트 '힐링유'에서 '목마른 사슴', '내게 있는 향유 옥합' 등 CCM을 부르기도 했다. 이번 앨범은 그로서는 첫 CCM 앨범이다.

오피니언

기고

극우적 열광주의자와 그 대중; 전광훈 현상과 파괴의 영성

"'순교' 담론은 전형적인 영웅신화의 일부다. 영성학자 조민아(조지타운대학)에 의하면, 낡은 것이 해체되고 새것이 제도화되기 이전의 '인터레그넘'(interregnum·최고지..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