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문재인 대통령, 종교 소모임 감염 잇따르자 "경계·자제 필요"
3일 SNS 통해 "밀폐, 밀접, 밀집...3밀 시설 종류 활동 코로나 감염 취약"

입력 Jun 04, 2020 07:39 AM KST
moonjaein
(Photo :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의 모습.

종교 소모임을 중심으로 한 감염 사례가 잇따르자 문재인 대통령도 "경계와 자제"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3일 자신의 SNS를 통해 "한숨 돌리나 했더니 아니었다. 수도권 중심으로 코로나 집단감염이 그치지 않고 있다. 유흥클럽에서 시작하여 물류센터, 학원, 종교시설 등에서 연달아 터져나오고 있다. 공통점은 모두 밀폐, 밀접, 밀집된 시설에서 발생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와 같은 3밀 시설에서 이루어지는 모든 종류의 활동은 코로나 감염에 취약하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특히 열성적이면서 밀접한 접촉이 행해지는 종교 소모임 활동은 집단 전파의 위험이 매우 높다는 것을 이번 개척교회 집단감염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특별한 경계와 자제가 필요하다"는 당부의 메시지를 남겼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촘촘한 방역망을 잘 구축한다 하더라도, 은밀하게 행해지는 소모임까지 일일이 통제하는 것은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 국민들의 자발적 참여가 바이러스 확산을 막는 예방 백신"이라고 했다.

이어 "국민들께 다시 한번 간곡히 당부드린다. 수개월간 바이러스와 싸우는 동안 우리는 경험을 통해 확인했다. 기본만 지켜도 바이러스가 쉽게 우리를 넘볼 수 없으며, 우리의 작은 방심의 빈틈을 바이러스는 놓치지 않는다는 사실을"이라며 "거리두기와 마스크 등 방역수칙만 잘 지켜도 바이러스의 공격으로부터 자신과 가족과 공동체를 지켜 낼 수 있다"고 했다.

아울러 "생활방역은 바이러스와 공존하는 새로운 일상이다. 과거와는 다른 낯선 일상이지만, 결코 어렵기만 한 일이 아니"라며 "방역수칙과 함께하는 새로운 일상을 평범한 일상으로 만들어 주시기 바란다. 생활방역에서 승리하는 길은 결국 정부와 국민의 일치된 노력에 달려있다. 정부도 새로운 일상에 맞춰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정은경)에 따르면 3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49명 발생해 총 누적 확진자수는 11,590명(해외유입 1,269명)이다. 특히 최근 인천의 한 개척교회와 관련된 확진자가 다수 발생해 방역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오피니언

기고

돌다리도 두들겨 보고 건너라: 믿음과 깨달음

"우리가 종교를 가질 때 무조건 '덮어놓고' 믿어야 하는가? 예수님도 하느님을 그런 식으로 믿었을까? 아니 예수님이 믿기나 하셨을까? 아무리 생각해보아도 예수님은..

많이 본 기사

우물안 개구리

"한국교회만 남았다." "한국교회가 최후의 보루이다"--이런 선민의식, 우월의식은 1950년부터 사용되기 시작했다. 한국교회가 반공의 최전선이다. 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