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지난 10년 WCC 살림꾼 울라프 트베이트 총무 퇴임

입력 Apr 03, 2020 07:00 AM KST
wcc
(Photo : ⓒ 사진 = 이활 기자 )
▲WCC 트베이트 총무가 지난해 서울 정동제일교회에서 열린 NCCK 68회 총회에서 특별 강연을 하고 있는 모습.

울라프 F. 트베이트(Olav F. Tveit) 세계교회협회의(WCC) 총무가 지난 10년 간의 임기를 마치고 3월 31일 퇴임했다. 임기 5년의 총무직을 한 차례 연임한 트베이트 총무는 지난 2010년 취임한 직후부터 WCC 살림을 책임져 왔다.

WCC는 지난달 18일 스위스 제네바 본부에서 중앙위원회 회의를 통해 트베이트 총무 이임식을 개최하려고 했으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회의가 무기한 연기됐다.

루터교 출신 트베이트 총무는 퇴임 이후 고향인 노르웨이에서 루터교 의장 주교에 선임돼 세계 에큐메니칼 운동에 계속적으로 협조해 나갈 방침이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뉴스 뒤끝] 홍대새교회 '무책임 끝판왕' 전병욱 씨

서울 등 수도권 코로나19 상황이 심상치 않습니다. 그런데 이 와중에 뜻밖의 인물이 '소환'됐습니다. 바로 홍대새교회를 개척한 전병욱 전 삼일교회 담임 목사입니다.

많이 본 기사

"잘되고 싶은가?" 성공으로 장사하는 교회

"잘되고 싶은가?" "좋은 리더가 되고 싶습니까" "나 만나는 사람 100% 복 받는다" 얼핏보면 여느 리더십 세미나에서 나올 만한 강좌 제목이지만 실상은 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