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포토] 코로나가 바꿔 놓은 예배 풍경
서울씨티교회, 국내 최초 드라이브 인 예배

입력 Mar 31, 2020 10:19 AM KST
seoul_02
(Photo : ⓒ서울씨티교회 제공)
▲지난 29일 국내 최초 드라이브 인 예배를 선보인 서울씨티교회 예배 풍경.
seoul_03
(Photo : ⓒ서울씨티교회 제공)
▲지난 29일 국내 최초 드라이브 인 예배를 선보인 서울씨티교회 예배 풍경.

seoul_01

(Photo : ⓒ서울씨티교회 제공)
▲지난 29일 국내 최초 드라이브 인 예배를 선보인 서울씨티교회 예배 풍경.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밀접집회가 제한되고 있는 가운데 서울 중랑구에 소재한 한 교회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당부하는 당국의 방침을 준수하는 새로운 예배 방식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서울씨티교회(담임 조희서 목사)는 지난 29일 주일예배를 '드라이브 인 워십 서비스'로 드렸다. 예배 장소는 이 교회가 지난 2002년 강당을 지어주고 이를 예배당으로 사용해왔던 숭곡고등학교 운동장. 서울씨티교회는 강당 건립 당시 이를 대여가 아닌 기부체납 방식으로 직접 세웠다.

이날 서울씨티교회 '드라이브 인 워십 서비스'에 참여한 성도들은 담임목사의 메시지에 아멘으로 응답하는 대신 경적을 울리며 화답하는 예배 풍경을 연출했다. 차량이 없는 신도들은 운동장 벤치에 앉아 5미터 간격을 두고 예배를 드렸다.

오피니언

기고

'다양성'과 '다원성'

"왜 보수교회, 성경의 권위를 최고로 여기는 보수교회는 '성정체성'에 관한 이 시대의 흐름을 수용하지 못하는 것일까? 그것은 단지 관용이나 환대의 결핍, 죄와 죄인..

많이 본 기사

우물안 개구리

"한국교회만 남았다." "한국교회가 최후의 보루이다"--이런 선민의식, 우월의식은 1950년부터 사용되기 시작했다. 한국교회가 반공의 최전선이다. 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