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도올학당 수다승철' 가수 이승철의 쿨한 신앙 고백
이승철, "교회 다니지만 제사 지낸다...부모에 대한 도리이자 양심"

입력 Mar 27, 2020 11:37 PM KST
seung
(Photo : ⓒ도올TV 영상 갈무리)
▲지난 25일 방송된 KBS2TV '도올학당 수다승철'의 주인공 가수 이승철의 쿨한 신앙 고백이 뒤늦게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승철은 자신이 독실한 기독교 신자이지만 제사도 지내고 절도 한다고 고백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KBS2TV '도올학당 수다승철'의 주인공 가수 이승철의 쿨한 신앙 고백이 뒤늦게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승철은 자신이 독실한 기독교 신자이지만 제사도 지내고 절도 한다고 고백했다.

이날 방송에서 또 다른 주인공 도올 김용옥 교수는 죽음을 이해하는 동서양의 방식이 다르다는 점을 설명하면서 "동양에서는 하늘과 땅을 기(氣) 차원으로 생각했고, 서양 사람들은 하늘이 땅으로부터 초월적인 공간이라 인식했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동양인들은 육신이 죽으면 흙이 되고, 혼은 서서히 사라진다고 믿었지만 서양인들은 육신이 죽으면 혼이 천국으로 돌아가서 영원히 사는 것으로 믿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내가 죽어도 내 자손들은 최소한 나를 기억해 제사를 모실 것이다"고 덧붙였다.

이를 가만히 듣고 있던 가수 이승철은 "제사를 안 모시면 어쩌냐"고 물었고, 김 교수는 "많은 기독교인들이 집에서 제사를 모신다"고 답했다. 그러자 이승철은 "나도 교회를 다니지만 제사를 지낸다. 어머니께 절도 한다. 이것은 부모님에 대한 도리이고, 양심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기독교인이지만 제사를 지내고 있다는 이승철의 쿨한 신앙 고백에 네티즌들 상당수 공감하며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한 네티즌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조상에 대한 예를 갖춘다는 이유로 (제사에 대해)우상숭배라는 이름을 씌워 탄압하고 배척한 개신교회의 몰지각한 과거를 반성케 하는 고백"이라고 전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뉴스 뒤끝] 리더십 부재 트럼프, 링컨에게 배우라

미국 상황이 심상치 않습니다. 코로나19에 이어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에 항의하는 시민들 시위까지. 그런데 트럼프 대통령은 이 사태에 기름을 붓고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기독교인은 술을 마시면 안되나요? "술은 선악과 아냐"

손성찬 목사(람원교회 청년부)가 '남녀 사이 스킨쉽' 문제에 이어 기독교인들 사이에서 금기시 되고 있는 또 다른 문화인 음주 문화에 대한 솔직 담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