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마스크 나눔으로 '코로나19' 위기 극복해요

입력 Mar 11, 2020 12:23 AM KST
mask
(Photo : ⓒ양평군청)
▲양평군 경실련은 이달 초부터 면 마스크를 제작해 지역 내 어르신들과 어린이집에 보급하고 있다. 경실련이 만든 면 마스크는 두 겹이어서 필터를 교체해 재사용이 가능하다. 경실련 회원들이 사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양평군 경실련이 이달 초부터 면 마스크를 제작해 지역 내 어르신들과 어린이집에 보급하고 있다. 지금까지 1,000여 장을 만들었다.

양평군 경실련이 만든 면 마스크는 두 겹으로 돼 가운데에 필터를 넣을 수 있다. 필터를 교체해 재사용이 가능하다. 입체적인 재단으로 착용감이 좋고, 감염 예방에도 효과적이어서 양평군의 인기 아이템으로 자리 잡았다.

정동균 양평군수도 경실련 사무실을 나흘째 찾아 마스크 제작에 동참하고 있다. 정 군수는 특히 경실련 주선으로 서울의 면 마스크 업체를 섭외해 면 마스크 2만 장을 제작 중이다. 이 면 마스크는 다음주 중 65세 이상 어르신들에게 무상으로 배포된다.

오피니언

기고

인간의 작품인 성서는 오류투성이(스압주의)

"오늘 대부분의 교회들이 망상에 빠진 성서근본주의는 원초적인 성서의 신학과 신앙이 아니라, 지난 1-2 백 년 사이에 생겨난 극단적인 보수신앙의 산물이다. 사실상, ..

많이 본 기사

[뉴스 뒤끝] 리더십 부재 트럼프, 링컨에게 배우라

미국 상황이 심상치 않습니다. 코로나19에 이어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에 항의하는 시민들 시위까지. 그런데 트럼프 대통령은 이 사태에 기름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