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전병금 목사, "비대해진 한국교회, 이기적 종교집단 전락"
19일 '나라를 위한 기도모임- 말씀과 순명' 두 번째 모임 설교서 전해

입력 Feb 20, 2020 08:44 AM KST
junbyungkeum_0424
(Photo : ⓒ베리타스 DB)
▲강남교회 원로 전병금 목사

전병금 목사(강남교회 원로, 기장 증경총회장)가 19일 아침 열린 나라를 위한 기도모임-말씀과 순명'의 두 번째 모임에서 "교회기 이기적 종교집단으로 전락했다"면서 한국교회의 자성을 촉구했다.

그는 "한국교회는 산업화와 도시화에 힘입어 한국사회의 가장 큰 종교로 성장했으나 그 몸집에 걸맞는 선한 영향을 사회에 주지 못해 근자에 와서는 사회의 엄청난 비판에 직면하게 됐다"며 이 같이 밝혔다.

전 목사는 특히 "한국교회가 하나님 나라의 모습을 잃어버렸기 때문"이라며 "교회는 하나님 나라이고 하나님 나라의 확장인 세상을 구원할 책임이 있는데, 그런 모습이 거의 없어져 버렸다"고 진단했다.

이어 "한국교회가 세상 사람들에게 이기주의적 종교집단으로 전락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그래서 세상에서 기대를 하지 않고, 비판을 받는데도 대응하기 어려운 지경"이라고 전했다.

전 목사는 또 한국교회 일부 신자들이 격렬히 활동하고 있는 광화문 광장 집회에 대한 언급도 빠트리지 않았다. 이들의 정권 퇴진 운동에 대해 그는 "정치계도 하지 않은 일"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물론 어떤 정권이든 사람에게 있는 하나님의 형상을 짓밟는 심각한 인권문제를 일으키고 평화를 깨고 전쟁으로 몰아가고 있다면 교회가 생명을 걸 수도 있다"면서도 "그러나 지금은 교회가 그리스도의 몸된 교회로서 예수의 하신 일을 함으로써 하나님 나라의 모습을 회복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전 목사는 "하나님 나라로서의 교회는 사회와 정치 문제에 극좌나 극우 그 어디에 치우치기보다 세상에 하나님의 나라와 그의 의를 외치며 실천하는 모습을 보여야 할 것"이라며 "나아가 인권과 평화에 역행하는 세력에게는 경종을 울리고 하나님 나라의 질서에 맞게 하는 이들에게는 협력을 아끼지 않아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날 설교 후 참석자들은 유기성 목사(선한목자교회)의 인도에 따라 △나라 △건강한 사회 윤리적 문화를 세우지 못한 죄의 회개 △말씀 안에서 한국교회 보수와 진보의 하나 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퇴치 △4월 15일 총선을 위해 기도했다.

오피니언

기고

그런 "교회 중심"은 버릴 때

"이제는 하나님 중심과 성경 중심에 더 치중하고, 교회나 교단은 수단으로만 삼고 덜 중시해야 할 때이다. 세상이 바뀌었고 교회가 변했다. 공간 중심 교회 패러다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