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대구 신천지교회 신도 코로나 확진자 5명 추가 확인돼

입력 Feb 19, 2020 07:23 PM KST
ytn
(Photo : ⓒYTN 보도화면 갈무리)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오후 4시 기준 코로나19 확진환자가 5명이 추가로 확인됐다고 19일 밝혔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오후 4시 기준 코로나19 확진환자가 5명이 추가로 확인돼 코로나 확진자가 총 51명으로 늘어났다고 19일 밝혔다.

새롭게 확진된 환자 5명은 모두 31번째 환자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이에 따라 31번째 환자 관련 사례는 15명(동일한 교회 14명, 병원 내 접촉자 1명)이며 추가적인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다.

19일 기준 코로나 확진환자는 총 51명으로 늘었으며 이중 14명이 31번째 코로나 환자가 참석한 대구 신천지 교회에 신도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슈퍼 전파자가 된 31번째 코로나 환자의 감염 여파로 지역 사회 불안감이 더욱 고조될 전망이다. 신천지 신도들은 여느 종교단체 보다 포교 활동에 적극적이어서 지역사회 감염증 전파 우려가 더욱 커지고 있다.

지역사회 감염차단 예방수칙으로 병문안 및 (종교시설에서의)집단행사 참여 자제가 권고되고 있다.

오피니언

기고

그런 "교회 중심"은 버릴 때

"이제는 하나님 중심과 성경 중심에 더 치중하고, 교회나 교단은 수단으로만 삼고 덜 중시해야 할 때이다. 세상이 바뀌었고 교회가 변했다. 공간 중심 교회 패러다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