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현대해상, 구세군 자선냄비에 2억 원 기부해

입력 Dec 14, 2018 02:47 PM KST
구세군 기부
(Photo : ⓒ 한국구세군)
▲현대해상이 12월 13일(목) 구세군중앙회관에서 한국구세군의 사랑의 자선냄비에 2억 원을 기부했다.

현대해상(대표이사 박찬종)이 12월 13일(목) 서울시 중구 소재 구세군중앙회관에서 한국구세군(사령관 김필수)의 사랑의 자선냄비에 2억 원을 기부했다. 현대해상은 2008년부터 올해까지 11년째 총 25억을 꾸준히 기부해오고 있으며, 모아진 성금은 다문화 지원과 해외 자원봉사활동에 사용되고 있다. 본 전달식에는 한국구세군 김필수 사령관과 현대해상 박찬종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박찬종 대표이사는 "금년 더욱 사회가 어려워지고 있는데 국가나 기업보다 서민들이 더욱 어려움을 크게 겪고 있을 것이기에 구세군 자선냄비의 활동에 작지만 기쁘게 성금을 전달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에 구세군 김필수 사령관은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는데 11년째 한 결 같이 걸음을 함께해온 현대해상에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답했다.

오피니언

기고

인간의 작품인 성서는 오류투성이(스압주의)

"오늘 대부분의 교회들이 망상에 빠진 성서근본주의는 원초적인 성서의 신학과 신앙이 아니라, 지난 1-2 백 년 사이에 생겨난 극단적인 보수신앙의 산물이다. 사실상, ..

많이 본 기사

[뉴스 뒤끝] 리더십 부재 트럼프, 링컨에게 배우라

미국 상황이 심상치 않습니다. 코로나19에 이어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에 항의하는 시민들 시위까지. 그런데 트럼프 대통령은 이 사태에 기름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