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데스크시선] 종교개혁의 참 정신

입력 Oct 31, 2017 09:14 AM KST
Luther
(Photo : ⓒ yk미디어)
▲루터는 교회가 하나님을 믿는다고 하면서 하나님의 말씀대로 살지 않는 것을 비판했다.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일이 지나고 있다. 한국교회에서는 거의 재작년부터 교회를 개혁하고자 하는 백가쟁명이 이 날을 향해 이어져왔었는데, 그 외침에 부응한다고 할 만한 일 없이 그 날이 지나가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 그 의기에 찬 목소리들이 메아리도 없이 허공 속으로 아련하게 사라지고 있는 한편에서 모 대형교회가 세습절차를 강행하고 있다는 소식이 들렸다. 종교개혁기념일에 오히려 그 정신 자체가 조롱받는 사태가 벌어진 것이다.

이러한 교회 사유화는 결국 루터가 파쇄하고자 했던 기독교왕국(Christendom)을 재건하려는 시도와 다르지 않다. 루터는 중세기 동안 교황 일인지하에 교회를 사유화하고 재산과 권력을 독점하던 기독교왕국을 비판했다. 그 기독교왕국은 하나님의 신성한 이름으로 얻은 세상의 전리품들로 만든 사람들의 왕국이었다. 오늘날 한국교회의 세습도 혈연적 세습만이 아니라 하나님을 등에 업고 얻은 세상의 전리품도 세습함으로써 그들만의 사람 왕국을 만드는 것과 같다. 그러니까 루터 이후 500년이 지난 뒤의 한국교회는 행동화하지 못하는 목소리들의 백화제방과 돈과 권력이 주는 영광에 물들어버린 만인사제들과 소(小)교황주의의 행태로 구성된 이종(異種) 하나님 나라를 건축해놓은 셈이다.

예수께서는 교회가 세상에 대해 소금과 빛의 역할을 다하라고 말씀하셨다. 날마다 이 역할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날마다 개혁하는 교회의 본 모습이라고 일러주셨던 것이다. 물론 세상은 루터가 종교개혁이라는 뇌관을 터뜨려 정치와 사회 및 경제 체제를 개혁하는 파동을 일으켰던 때와는 비교가 되지 않을 만큼 복잡하고 거대한 문제로 얽혀있기는 하다. 북한은 핵무기로 위협하고 중국과 미국은 한반도 주민의 생사는 안중에도 없는 듯 자기 잇속을 먼저 셈하고 있다. 국내 정치인들은 이에 아랑곳 않는 듯 연일 명분을 부여잡고 설전에 집중하고 있다. 사회에서는 청년 실업 문제가 정치적 이슈가 되고 '갑질'이 일상화되고 있으며 빈부격차는 건널 수 없이 벌어져 있다. 시민들은 텔레비전을 통해 쏟아지는 값싼 권선징악 드라마를 보며 대리해소하는 한편으로 남의 잘못에 대해 정죄하는 것이 정의인양 행동하고 있다. 이제 '헬조선'은 일부 계층의 원한을 실은 은어가 아니라 보통명사가 되었다. 여기가 스올이 아니고 어디인가? 최근 이스라엘의 한 예언가는 북핵위기와 관련하여 서울을 스올이라고 암시하기도 했다. 이처럼 세상의 현실은 마치 거대한 바위처럼 급기야는 교회를 뭉개버릴 위세로 굴러오고 있다. 그래서 교회는 이 와중에 그들 나름의 왕국을 세워서 스스로를 보호하려는 것인가? 그러니까 빛과 소금의 역할을 운위하는 것이 순진한 발상으로 들릴 수 있겠다. 하지만, 교회는 세상의 징조에 예민하여 자신을 보호할 왕국을 건설하기에 전념하기보다 하나님의 말씀대로 빛과 소금으로서 희생하는 일에 더 전념해야 한다.

사람들이 세운 기독교왕국이 하나님 나라가 아님을 역사적으로 증명한 것이 종교개혁이다. 종교개혁은 예수를 믿는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그분의 말씀을 실행하지 않는 것에 대한 격한 비판인 것이다. 그분의 말씀을 실행하지 않는 것은 하나님을 믿지 않는 것이며 사랑하지 않는 것이기 때문이다: "나를 사랑하지 아니하는 자는 내 말을 지키지 아니하나니 너희가 듣는 말은 내 말이 아니요 나를 보내신 아버지의 말씀이니라"(요한복음14:24). 교회는 교회의 입장에서 교회의 처사를 해석하며 합리화할 것이 아니라 하나님을 믿는 공동체로서 하나님의 말씀대로 사는 모습을 보여야 하는 것이다.

오늘날 교회의 모습은 선지자 예레미야를 통해 들려주신 하나님의 지적과 다르지 않다: "제사장들은 여호와께서 어디 계시냐 말하지 아니하였으며 율법을 다루는 자들은 나를 알지 못하며 관리들도 나에게 반역하며 선지자들은 바알의 이름으로 예언하고 무익한 것들을 따랐느니라"(예레미야2:8). 목회자들은 성도들의 삶의 곤고함을 두고 애통해하면서 "하나님, 어디 계십니까?"라고 간청하지 않고, 신학자들은 하나님을 알지 못하며, 예언하는 자들은 은사주의의 함정에 빠져 있다. 이들은 하나님께서 명령하신 말씀과는 달리 그들 나름의 기독교왕국을 건설하려고 도모하고 있을 뿐이다. 이들에 대한 하나님의 경고는 두렵다: "그러므로 내가 다시 싸우고 너희 자손들과도 싸우리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예레미야2:9).

오피니언

기고

부족적 편견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교회

"모든 형태의 편견은 모든 인간에게 있는 고질적 질병이다. 그것은 생존의 수법이다. 그러므로 참 사람이 되는 길은 편견을 버리지 못하는 한 불가능하다. 편견은 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