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기독교인이라면 반드시 기억해야 할 3가지

입력 Feb 17, 2017 08:42 AM KST
prayer
(Photo : ⓒpixabay)
▲'기독교인이라면 항상 기억해야 할 3가지'

최근 영국 크리스천투데이의 객원 칼럼니스트 제이비 카칠라는 '기독교인이라면 항상 기억해야 할 3가지'라는 기고 글을 통해 "인간은 망각의 동물이다. 그러나 기독교인이라면 절대 잊어서는 안되는 중요한 3가지가 있다"며 항상 기억하며 살아야 할 3가지를 제시했다. 아래는 제이비 카칠라가 꼽은 '기독교인이라면 항상 기억해야 할 3가지'

1. 갈보리 십자가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대속으로 말미암은 하나님의 구원

"또 떡을 가져 사례하시고 떼어 저희에게 주시며 가라사대 이것은 너희를 위하여 주는 내 몸이라 너희가 이를 행하여 나를 기념하라 하시고"(눅22:19)

우리는 구원, 자유, 그리고 하나님의 자녀라는 정체성과 인생의 목적을 오직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대속으로 말미암아 얻게 되었음을 결코 잊어서는 안 된다. 우리를 위해 죽으시고 무덤을 여시고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를 기억하는 것은 정말 중요하다. 또한 기독교인들은 하나님의 말씀을 통해 예수 그리스도를 늘 바라봐야 한다.

2. 하나님의 선하심에 대한 당신의 개인적 간증

"너희가 전에는 어두움이더니 이제는 주 안에서 빛이라 빛의 자녀들처럼 행하라 빛의 열매는 모든 착함과 의로움과 진실함에 있느니라"(엡5:8-9)

"또 여러 형제가 어린 양의 피와 자기의 증거하는 말을 인하여 저를 이기었으니 그들은 죽기까지 자기 생명을 아끼지 아니하였도다"(계12:11)

기독교인으로써, 우리에게 베푸신 하나님의 선하심과 인자하심을 결코 잊어서는 안 된다. 하나님은 우리를 사단과 죄의 권세에서 자유하게 하셨고 구원하셨다. 그렇기에 우리를 사랑하시는 하나님으로 인하여 자유를 누리며 살 수 있다. 만약 우리가 예수 그리스도안에서 이미 새로운 피조물로 거듭났음을 망각한다면 우리 인생은 큰 곤경에 처하게 될 것이다.

3. 예수 그리스도의 임박한 재림

"모이기를 폐하는 어떤 사람들의 습관과 같이 하지 말고 오직 권하여 그 날이 가까움을 볼수록 더욱 그리하자"(히10:25)

"우리가 담대하여 원하는 바는 차라리 몸을 떠나 주와 함께 거하는 그것이라"(고후5:8)

예수 그리스도께서 당신의 신부를 위하여 다시 오실 것이라는 것을 항상 기억해야 한다. 우리가 구원을 받았으며 이 세상에서 하나님의 자녀로 풍성한 삶을 살고 잇지만, 우리가 속한 곳은 이 세상이 아님을 항상 기억해야 한다. 바울 사도처럼, 우리의 육의 몸을 떠나 주와 함께 하는 것을 더 소망하는 자가 되어야 한다.

오피니언

연재

성경이 말하는 방언(29)

"사도 바울이 제시한 이상의 원칙들과 오늘날의 UT방언 주창자들이 행하고 있는 현실과는 너무나 동떨어져 있지 않습니까? 기본적으로 의미 있는 메시지가 포함되어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