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미 백인 복음주의자 “트럼프 당선에 하나님이 개입”
CNN, 연구 조사 결과 공개...복음주의자 트럼프 지지 확고

입력 Feb 06, 2017 11:09 AM KST
CNN
(Photo : Ⓒ CNN화면 갈무리 )
미국의 복음주의 개신교인들 가운데 상당수가 트럼프의 대통령 당선에 하나님이 개입했다고 믿는 것으로 조사됐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직후부터 '오바마케어' 수정,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재협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탈퇴 등 논란의 소지가 높은 조치들을 취했다. 특히 터키, 시리아, 이란 등 무슬림 7개국 국민들의 미국 입국을 최소 90일 동안 금지하는 반이민 행정명령을 발동하면서 전세계인의 우려를 자아내기도 했다.

그러나 미국의 복음주의 개신교인들 가운데 상당수가 트럼프의 대통령 당선에 하나님이 개입했다고 믿는 것으로 조사됐다. 미 CNN은 지난 달 31일 퍼블릭 릴리전 리서치 인스티튜트(PRRI)가 실시한 여론 조사결과롤 보도했다. PRRI 조사 결과에 따르면 백인 복음주의자 가운데 57%, 비백인 복음주의자 가운데 47%가 하나님이 트럼프 당선에 ‘중요한(major)' 역할을 했다고 보았다. 즉, 백인 복음주의자 10명 가운데 6명이 트럼프 당선에 하나님이 개입했다고 믿는다는 말이다. 반면 가톨릭의 경우 하나님의 개입을 믿는다는 응답자는 21%에 그쳤다. 전체 미국인들의 비율도 28% 수준에 머물렀다.

실제 트럼프는 보수 성향이 강한 복음주의자들의 지지를 받았다. 특히 경제적 성공을 하나님의 은총과 동일시하는 번영신학의 추종자들은 드러내놓고 트럼프를 지지했다. <긍정의 힘>으로 한국에도 친숙한 조엘 오스틴은 트럼프를 ‘소통의 달인'으로 치켜세운 것이 그 한 예다.

이에 대해 미 성공회 신학자인 스탠리 하우어워스는 지난 달 27일 <워싱턴포스트> 기고문을 통해 "오랫동안 미국인들은 하느님과 국가를 동일시해왔다. 트럼프는 이 같은 정서에 기대 이득을 취했다. 난 트럼프가 자신을 그리스도인이라고 여기리라는 데 의심하지 않는다. 단 그가 생각하는 교회는 미국"이라고 지적했다.

오피니언

연재

성경이 말하는 방언(29)

"사도 바울이 제시한 이상의 원칙들과 오늘날의 UT방언 주창자들이 행하고 있는 현실과는 너무나 동떨어져 있지 않습니까? 기본적으로 의미 있는 메시지가 포함되어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