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김이곤 칼럼] 주님의 의(義)로 나를 인도해 주소서

입력 Oct 10, 2014 08:53 AM KST

애가에서 찬양으로 

▲김이곤 한신대 명예교수 ⓒ베리타스 DB
*시편 5편(지휘자의 지시에 따라 관악기에 맞추어 읊은 다윗의 시)
1[2] 야훼여, 나의 말에 귀를 기울여 주소서.  
나의 신음소리를 헤아려 주소서. 
2[3] 나의 왕, 나의 하나님이시여, 
나의 부르짖는 소리를 귀담아 들어주소서. 
3[4] 야훼여, 나의 아침 기도소리를 들어주소서.  
아침에 주를 맞을 준비를 하며 기다리겠습니다. 
4[5] 분명코, 주님은 악을 기뻐하는 신이 아니십니다.  
그러므로 악인이 주님과 함께 할 수는 없습니다.  
5[6] 오만한 자들은 주님의 목전에 나설 수가 없습니다.  
주님은 그가 누구든 행악 자들은 미워하시기 때문입니다.  
6[7] 야훼께서는 거짓말하는 자들은 절망에 빠지게 하시고  
피 흘리기 좋아하는 자들과 사기꾼들은 싫어하십니다.  
7[8] 그러나 나는 주님의 풍성한 자비를 힘입어 주님 집으로 나아가  
두려운 마음으로 주님의 성전을 향해 경배 드립니다.  
8[9] 야훼여, 나의 원수들을 살피시어 주님의 의(義)로 나를 인도해 주소서.  
내가 가는 길을 평탄하게 하여 주소서.   
9[10] 아, 그들의 입에는 신실한 말이 없고 그들의 심중에는 파멸만이 있습니다.  
그들의 목구멍은 열려있는 무덤이며 그들의 혀에는 아첨뿐입니다.  
10[11] 하나님이시여, 그들을 정죄하시고. 그들로 자기 꾀에 빠지게 하소서.  
그들의 그 많은 허물을 보시고 그들을 좇아내소서, 그들은 주님께 반역하였습니다.  
11[12]그러나 주님께로 피신하는 자는 누구든 맘 놓고 기뻐하며 길이길이 찬송할 것입니다.  
주의 이름을 사랑하는 자들은 누구든 주를 맘껏 반기도록 막아 지켜주실 것입니다.   
12[13] 오, 야훼여! 주님은 정녕 의로운 자를 복주시고 은혜의 방패로 감싸주실 것입니다.  
이 시(詩)의 중심주제는 <주님의 의(義)로 나를 인도해 주소서>라는 기원(祈願) 속에 함축되어 있음이 분명하다. 즉 이 기도는 전적으로 <하나님의 의(義, 치드카, 체다카)>에 의거하여 호소의 기도를 드린다는 특징이 있다. 그러므로 이 시인의 기도를 통하여 우리는 이 시인이 갖고 있는 바, <하나님의 의(義) 개념>이 무엇인지에 그 무엇보다 먼저 관심을 두게 된다. 따라서 이 시인의 <의>(義, 正義)에 대한 이해가 구약성서를 일관해 흐르는 <의>(義, 正義) 사상과 상응하는지가 우리의 관심사가 된다. 
그런데, 매우 다행스럽게도, 우리의 본문인 시편 5편의 구성형식은 우리의 주제 설정의 이유를 설명하기에 아주 용이하도록 그 구성구조가 다음과 같이 아주 잘 편집되어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즉 시편 5편의 그 구성구조는 다음과 같이 되어 있다:
①1-3절, “나의 왕”으로도 호칭되기도 하는 야훼 하나님을 향하여 신음하며 부르짖는 기도
ki ②4-6절, “주님”(=“당신”)으로도 호칭되는 야훼 하나님의 <선하심>에 관한 신(神) 신앙고백
wow③7-8절, 선하신(=義로우신) 하나님을 향한 시인(=기도인) 자신의 구원 기원(救援 祈願)
ki ④9-10절, 선하신(=의로우신) 하나님을 향한 시인(=기도인)의 원수탄핵기원(怨讐彈劾祈願)
wow⑤11-ki12절, 원수로부터 구원받은 자의 구원자 야훼 하나님의 구원행위에 대한 감사와 찬양   
물론 이상의 구성구조는 시 5편 내용을 <내용> 상으로 구획/구분한 것이지만, 또 하나 더 주목해 볼 부분은 5개의 단락(段落, units)들이 질서를 갖추어 히브리어 ki(다양한 번역기능을 가진 히브리어 接續 修辭; cf. J. Muilenburg, “The Linguistic and Rhetorical Usages of the Particle ki in the Old Testament,” HUCA XXXII [1961]: 135-59)를 교량으로 하여 분위기를 점차적으로 급전이(急轉移)시키고 있는 특이한 구조도 또한 갖추고 있다. 즉 단락 ①(1-3절)은 곤궁 속에 있는 시인(기도인)이 자신을 그 곤궁의 처지에서 구원해 달라고 하나님을 향하여 부르짖는 기도 단락이지만, ki 접속수사에 의하여 그 탄식기원이 돌연 하나님의 의로우심과 선하심에 관한 신뢰의 확신고백으로 구성된 제2 단락②(段落, 4-6절)으로 급전이(急轉移)한다. 그런 다음, “그러나 나는”(와아니)이라는 반어(反語)접속사로 이끄는 시(詩)의 하반부(下半部)가 소개된다.   
이 하반부(下半部, 7-12잘) 전체는 모두 세 단락(3 units), 즉 ⓐ시인 자신의 구원기원(7-8절)과 ⓑ원수멸망기원(9-10) 그리고 ⓒ야훼 하나님 찬양(11-12절)으로 발전해가는 뚜렷한 점층적(漸層的) 전이구조(轉移構造)를 가지는데, 이 시(詩) 하반부의 첫 단락(7-8절; 자신의 가는 길의 평탄을 비는 기원)인 ③시인 자신의 구원기원(7-8절)은 전적으로 ‘야훼의 의(義)’에 호소하는 기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왜냐하면 자신은 ㉠주의 자비(慈悲, 헷세드)에 기대어 성전을 드나들고 또 ㉡경외(敬畏, 이르아)의 마음을 가지고 성전을 향해 경배를 드리는 자이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그러므로 ‘주님의 의(義)로’ 자신을 인도해 달라고만 시인은 기도드린다는 것이다.  
왜냐하면 ‘야훼의 의(義)’는 어디까지나 ‘구원(救援)의 의(義)’이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그렇다. 제1단락(1-3절)으로부터 제2단락(4-6절)에로의 이행(移行)과정을 보면, 그의 ‘의’(義)는, 그가 ‘악을 기뻐하는 신이 아니시다’는 데에 있다고 고백하는 시인자신의 고백이 그것을 잘 입증하듯이, 야훼 하나님은 어디까지나 시인(고난 받는 이)의 부르짖는 구원기원에 응답하여 오셨다는 바로 그 구원사적 사실을 통하여! 이미! 입증되어 왔다는 데서도 발견할 수 있다.  
그리하여 ki로 이끄는 ④제4단락(9-10절)에서는 아주 강력한 확신 안에서 원수의 악행을 일일이 다 정죄하고 고발하는 고소형태로 나타난다. ‘원수’의 주요특징은 여기서는 주로 ‘말에 진실성이 없다’는 점에 있었다. 그러므로 그들 원수들은 그들 자신의 권모술수에 스스로 빠지도록 해주시기를 시인은 기원하였던 것이다. 그리하여 마지막 단락⑤(11-12절)는 마침내 주님(야훼 하나님)만이 인간이 피신할 수 있는 최후 최대의 ‘피난처’되심을 확신하고 그분을 찬양하는 것으로 시(詩) 전체가 종결되고 있는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의 본문(시 5편)은 ①‘하나님의 의(義)’를 증언하는 것과 ②그 ‘하나님의 의(義)’에 근거하여 ‘하나님의 구원’을 비는 기원을 드리는 것을 기본논지로 한 ‘기도의 시’(=‘탄원의 시’)라고 정의(定意)할 수 있을 것이다. 이를 통하여 매우 분명해진 것은 ‘하나님의 의(義)’의 개념이 무엇인지가 분명하게 밝혀졌다는 것이다. 즉 ‘의’(義)의 추상적 개념이 철저히 비(비) 추상화되고 현실화(=구체화)된 것이라고 하겠다.  
여기서 우리는 구약성서에 나오는 ‘하나님의 의(義)’ 개념은 전적으로 ‘야훼의 [역사적] 구원행위’에 기초하고 있다는 사실(1단락[1-3절]으로부터 2단락[4-6절]에로의 이행 사실)을 통하여 분명히 정의(定意)되고 있음을 볼 수 있다. 이러한 확인은 시의 구조에 대한 수사비평적인 접근이 이룩한 귀중한 결실이라고 할 수 있다. ④단락(9-10절)과 ⑤단락(11-12절)사이에 나타난 뚜렷한 반어적(反語的) 대비(對比)현상도 또한 그러한 수사비평적인 접근법의 정당성과 그 결과의 신빙성을 웅변적으로 입증하고 있다고 하겠다. 우리 기독교가 ‘하나님의 의’의 구체적 자리(Sitz)를 전혀 전적으로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사건이라고 확신하는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는 것이다. 예컨대, 예수의 십자가 사건을 지켜 본 한 이방인 백부장[로마제국 시대에 100명의 군인으로 조직된 부대단위의 장을 가리킴]이 확신에 차서 “아, 이 사람은 참으로 의(義)로운 사람이었도다”(눅 23:47; cf.마 27:54)라고 외쳤다는 보도는 이 확신을 더욱 분명하게 한다고 하겠다. ‘야훼 하나님의 의(義)’는 그러므로 ‘구원의 의(義)’인 것이다. 심판으로 위협하시는 신은 결코 아닌 것이다.   

오피니언

기고

부족적 편견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교회

"모든 형태의 편견은 모든 인간에게 있는 고질적 질병이다. 그것은 생존의 수법이다. 그러므로 참 사람이 되는 길은 편견을 버리지 못하는 한 불가능하다. 편견은 부..

많이 본 기사

연세종교철학연구회, 정재현 교수 정년완수에 기념논총 『삶의 역설과 종교철학』 발행

연세대학교 연합신학대학원 정재현 교수의 정년완수 기념식이 19일 저녁 연세종교철학 주최로 치러졌다. 정재현 교수는 2021년 봄 학기를 마지막으로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