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문창극 후보, 온누리교회 근현대사 강연 동영상 논란
총리실 “강연 특정 부분만 부각, 취지 제대로 전달 안 돼”

입력 Jun 12, 2014 12:26 PM KST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가 근·현대사를 주제로 한 과거 강연에서 남북분단과 일본 식민지배를 두고 "하나님의 뜻"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해 논란을 빚고 있다. 
지난 2011년 서울 온누리교회(담임 이재훈 목사)에서 있었던 이 강연에서 문 후보자는"‘하나님, 왜 이 나라를 일본한테 식민지로 만들었습니까?’라고 우리가 항의할 수 있다. (하지만) 하나님의 뜻이 있는 것이다. ‘너희들은 이조 5백년 허송세월 보낸 민족이다. 너희들은 시련이 필요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하나님은 남북분단을 만들어 주셨다. 지금 와서 보면 그것도 하나님의 뜻이라 생각한다. 그 당시 우리 체질로 봤을 때, 한국한테 온전한 독립을 주셨으면 공산화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이러한 문 후보의 발언 논란에 총리실은 해명자료를 통해 "문 후보자가 언론인 시절 교회라는 특정 장소에서 신자들을 대상으로 한 강연이라는 특수성이 있다"며 "강연의 특정 부분만 부각돼 전체 강연 취지가 제대로 전달되지 못한 측면이 있다"고 밝혔다.
총리실은 또 "해당 강의는 우리 민족사에 점철된 ‘시련’과 이를 ‘극복’한 우리 민족의 저력을 주제로 한 것으로, 그 과정을 통해 오늘날 한국이 성공할 수 있었음을 강조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문 후보자도 12일 오전 자택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미 공보팀에서 다 해명을 했고, 사과할 뜻이 없다"며 "비판받고 안 받고는 문제가 안 되고, 기회가 되면 다 이야기할 것"이라고 전했다.
 

오피니언

연재

종교비판에서 신앙성찰로(9): 포이어바흐의 무신론적 통찰을 중심으로

포이어바흐는 고대 기독교도들이 삼위일체의 신비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고 신비스러운 대상으로 여긴 것에 대해 "이들이 현실성, 생활 속에서 부정한 인간의 가장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