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교회세습, 그리스도 몸에 대한 사교회화”
샬롬나비 학술대회, “세습문제와 건강한 목회지도력 계승”

입력 Jun 09, 2014 06:26 AM KST
▲김영한 박사 ⓒ베리타스 DB
기독교 시민단체 ‘샬롬을 꿈꾸는 나비행동’(회장 김영한 박사, 이하 샬롬나비)은 제8회 학술대회를 지난달 31일(금) 오후 방배동 백석신학대학원 목양동에서 개최했다. 주제는 “세습문제와 건강한 목회지도력 계승”이다. 
 
기조강연에서 김영한 박사는 목회가 세습직이 아니라 소명직이라는 사실을 강조하고, 세습을 “거룩하고 보편적이며 사도적인 공교회로서의 그리스도의 몸에 대한 사교회화”이며 “자기 혈육을 위주로 생각하는 세상적 사고”라고 비판했다. 
 
이어서 김 박사는 교회세습을 금지해서 한국교회의 사회적 신뢰 실추를 방지하는 것과 아울러 건강한 목회직의 승계를 위한 제도와 풍토를 마련해야 할 것을 역설했다. 이를 위해서는 교회의 공공성 확립, 목회자의 높은 도덕성의 회복, 공공기관에 의한 감사 실시, 교회재산권의 총회 이전, 교회법 제정, 공적 청빙절차, 은퇴목사에 대한 은급제도 등의 조처를 취해야 함을 강조했다. 
 
가치와경영연구소 소장 김승진 교수는 “교회세습에 대한 사회문화적 평가와 대안”에서 교회세습이 이루어지는 근본 원인이 성공적인 교회성장 경험과 이러한 성취를 카리스마적 지도자들의 공이라고 인식하는 퐁토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게다가 교회의 의사결정 구조상 후임목회자가 전임목회자의 목회를 원만하게 계승하지 못할 경우를 예방하여 안정적인 교회운영을 하기 위해 교회세습을 택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김 교수는 바른 목회지도력 계승을 위해서는 목회자들이 섬기는 리더로서 거듭나야 할 것을 역설했다. 그리고 온 교회가 최고의 컨설턴트인 하나님께 기도하면서 광범위한 자가진단 프로그램을 구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교회의 세습문제와 기독교윤리”라는 발제문에서 장신대 고재길 교수는 한국교회의 세습의 원인을 한국의 이기적인 가족중심주의 문화에서 찾는다. 이에 대해 고 교수는 나사렛 예수의 개방적 가족공동체의 가치가 오늘날 목회자들에게 주어져야 함을 역설했다. 덧붙여, 그는 이기적인 가족중심주의에 대항하여 본회퍼의 하나님의 위임으로서의 가족공동체를 대안으로 제시했다. 
 
금천구 시흥4동의 동산교회를 담임하는 유종필 목사는 “건강한 목회지도력 계승의 한 사례”에서 전임 목회자인 최복수 목사가 “교회는 나의 교회가 아니라 주님의 교회라는 신앙적 신학적 사실 앞에서 교회의 공공성을 생각하며 교회는 결코 사유화될 수 없고 임의로 처분할 수 없다는 신학적 교회론으로 올바른 선택과 그 길을 걸어갔기에” 좋은 선례를 남길 수 있었다고 자평했다. 
 
 
 

오피니언

기고

성경이 말하는 방언(13)

"어떤 기도원 원장은 "개(犬)도 방언을 하는데,.... 방언도 못하는 주제에,....."라는 막말을 했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습니다. 또 한국에서 목회하는 어떤 부흥사 목..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