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심광섭의 미술산책] 한 가닥 희망 바다 속으로 침몰
심광섭·감신대 교수(조직신학)

입력 Apr 18, 2014 07:08 AM KST
 
▲벨라스케스(D. Velazquez), Christ on the Cross, 1632.

진도 앞바다 여객선 침몰
침몰 후 40여 시간이 지나는데도
구조 소식은 없고
 
구조를 기다리는 
한 가닥 희망의 마음마저 
점점 바다 속으로 침몰한다
 
십자가에 달린 예수의 몸만이 환한 불빛이 되어
사방을 비추고자 하지만
 
여전히 세상은 칠흑 같이 어두운 밤
예수께서도 고개를 떨구고 계시다

오피니언

연재

종교비판에서 신앙성찰로(6): 포이어바흐의 무신론적 통찰을 중심으로

"식전이나 식후 혹은 이기주의의 기도가 아니더라도 고통으로 가득찬 기도, 위안을 찾는 기도조차 응답해 줄 의무가 신에게 있는 것이고 그런 인간의 고통에 참여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