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김경호] 살처분, 생매장 당한 190만 생명을 위한 기도 전문
범 종교인 구제역 토론회

입력 Jan 19, 2011 09:33 AM KST

천지를 지으신 하나님!
당신께서 우리를 지으셨다는 것은
높은 지능을 가진 피조물이나
낮은 지능을 가진 피조물이 똑같이 중요하다는 의미입니다.

생명의 근원이신 하나님!
당신께서 우리를 지으셨다는 것은
천년을 사는 학이나 하루를 사는 하루살이가
모두 형제요 자매라는 의미입니다.

세상을 조화롭게 이끌어야할 책임을 주신 인간이
자신의 욕심과 이기심으로 모든 피조물들 위에 군림하며
마치 자신이 창조주라도 된 듯이
천지만물을 제 자신의 욕심을 채우는 도구로
사용하는 죄악을 용서하여 주옵소서.

창조의 하나님,
당신께서 세상을 창조하시고 마지막에 안식하셨습니다.
이는 단지 일을 마치고 쉬신 것이 아니라
우주 만물이 어떻게 존재해야 하는지
어떤 관계를 맺고 살아가야 하는지를 보여 주신 것입니다.
하나님의 안식은 우주 만물의 안식이고
세상이 조화와 평화를 누려야 함을 가르쳐주신 것입니다.

하나님, 저희들을 용서해 주십시오.
저희들이 아버지의 가슴을 도려내고
어머니인 강을 파헤쳤으며
자매인 물고기에 몸에 콘크리트를 드리붓고,
집에서 함께 마음 의지하며 살아가야 할
형제인 가축들을 산채로 땅에 묻어버렸습니다.
강산은 수려한데 골골을 원망의 곡소리로 채워 버렸습니다.

눈 마주치고 정을 나누던 생명들인데
단지 감염의 위험이 있다하여 그리했습니다.
심장을 멈추게 하는 주사마저도 번거러워
칼이 달린 기계로 사지를 잘라내고
아직 숨이 벌떡이는 모가지를 썰어 버렸습니다.
자식같은 생명이라 말했지만
마지막 여물한번 챙겨주지도 못한채
다시는 올라오지 못할 웅덩이로 밀어 넣었습니다.

마지막 발버둥......
그 마저도 보이지 않도록,
작별 인사를 대신한
한스런 비명마저도 들리지 않도록,
아니 차마 들을 수가 없어서
서둘러 덮어버렸습니다.

말 못하는 벗님들,
우리만 바라보고 살던
190만의 생명들과의 관계를
그렇게 끊어 버렸습니다.
단지 보다 우월한 무역의 지위를 확보하기 위해
단지 구제역 청정지역이라는 상품의 딱지가 그리워서

오 하나님
그들의 넋 앞에 머리숙여 참회합니다.
다하지 못한 발버둥을
외치지 못한 울음들을
여기 이 기도로 대신합니다.
영들이여 편히 가소서.

오 하나님 이들의 생명을 당신의 품에 맞아주시고
다시는 이러한 배신과 왜곡이 없는 세상으로 불러주옵소서.

그들이 빼앗긴 것이 어디 죽음뿐이겠습니까?
초원을 뛰어 놀며 꼴을 먹고
만나고 사랑하고 새 생명을 이어가야할 삶조차도
나면서부터 거세되고 인공수정으로 앗아갔습니다.

축산물 공장에서 마치 공산품처럼 대량 사육되며
단지 인간의 먹이감으로 제조되는
반 생명의 비정함을
오 하나님, 용서해 주옵소서.

속성사육을 위해
네 번 되새김할 뱃속에
식도만 넘어가면 바로 흡수되는
사료로 성장촉진제로 채워넣어
창조질서를 거역한 죄를
오 하나님, 용서해 주옵소서.

마아블링 일등육 품질을 위해
옴짝달싹하지 못하게 밀집사육을 하며
움직이는 동물에게 도저히 못할 죄를 행한 것을
오 하나님, 용서해 주옵소서.

하마 스트레스 받아 병들까봐 항생제 범벅이 된 먹이로
아프고 죽을 권리도 빼앗겨 버린 반 생명의 사육을
이 비정한 탐욕의 폭력을
오 하나님, 용서해 주옵소서.

이렇게 동물의 권리, 생명의 권리를 무참히 짖밟은 사육인데
한꺼번에 살처분 되든, 하나씩 도살되든
언젠가는 그렇게 가야할 운명이라면 다를 것이 무엇입니까?

새와 짐승을 손수 빚어 만드셨다는 것은
그들도 하나님께서 당신의 이미지,
당신의 형상대로 빚으셨다는 것이지만
막내로 세상에 온 인간이
먼저 있던 형님이며 언니인 생명들에게 행한
반 인륜의 죄악들을 오 하나님, 용서하여 주옵소서.

하나님께서 몸을 입고 오셨다고 하는데
그 몸은 사람의 몸 뿐만이 아니라
또한 씨앗의 몸, 짐승의 몸, 새의 몸, 물고기의 몸으로 오심을 믿습니다.

오 하나님,
그 몸들이 썩을 것으로 심는데 썩지 않을 것으로 살아나고
비천한 것으로 심는데 영광스러운 것으로 살아나며
약한 것으로 심는데 강한 것으로 살아나고
자연적인 몸으로 심는데 신령한 몸으로 살아나는
우주 만물의 부활을 믿습니다(고전 15장).

오 하나님,
우리들의 무한한 욕심에 토대한 이기심이
서로 공존하고 함께 평화를 누리는 관계로
오직 인간 중심의 일방적인 관계가
서로 돕고 존중하는 성숙한 관계로 변화되게 하시고
우리들의 불균형적인 관계가
서로 사랑 안에서 완성하는 관계가 되게 하여 주옵소서.
주님의 사랑을 의지하여 기도드립니다. 아멘.


기도: 들꽃향린교회 김경호 목사

오피니언

기고

돈, 권력, 성이 판치는 세상

90학번인 저의 세대에서도 그 당시 유행하던 나이트 클럽에 들어가기 위해서는 남성이건 여성이건 외모와 나이가 꽤 중요하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오늘날과

많이 본 기사

당신이 깜짝 놀랄 결혼에 관한 성경구절 10가지

크리스천포스트의 칼럼니스트 쉐인 프루잇(Shane Pruitt)은 최근 "당신이 깜짝 놀랄 결혼에 관한 성경구절 10가지(10 Bible Verses About Marriage That May Surprise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