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신간소개] 금계 박건한 목사 설교 연구

입력 Oct 11, 2018 05:19 PM KST
park
(Photo : ⓒ좋은땅)
▲『금계 박건한 목사 설교 연구』 겉 표지

저자 김종우는 40여 년에 이르는 금계 박건한 목사의 수천 편에 달하는 설교 자료들을 세심하게 선별해 독자들에게 그 핵심 내용을 가장 쉽고 명료하게 전달하고자 하는 목적으로 『금계 박건한 목사 설교 연구』를 펴냈다.

자료의 선별은 '설교의 특징'과 '흥미로운 주제'라는 두 가지 기준을 통해 이뤄졌다. 1부가 설교의 7가지 특징에 따른 조직적인 구성을 통해 설교의 전반적인 윤곽을 드러내 준다면, 2부는 흥미로운 10가지 주제어들을 통해서 다양한 차원에서 설교의 면면을 조명한다. 본 저서에는 설교 연구자들을 위한 전문적인 내용은 물론, 천편일률적인 설교에 지친 일반 독자들을 위한 흥미로운 내용도 많이 담겨 있다.

저자는 박건한 목사의 설교 세계에 접근하기 위하여 두 가지 전략을 사용하고 있다. 첫째가 1980년에서 2000년 사이의 기록된 설교들만을 통해서 그 전반적인 내용들을 짚어 보는 것이라면, 둘째는 특정한 주제어를 통해서 40여 년에 걸친 설교 세계의 면면을 다양한 각도에서 조명해 보는 방식이다.

첫 번째 방식으로 접근한 1부는 성서론, 신론, 그리스도론, 성령론, 교회론, 계시론으로 대별될 수 있을 만큼 다분히 신학적인 구성을 보인다면, 두 번째 방식으로 접근한 2부는 차, 유전자, 돈, 바둑, 영화, 명상, 여행, 초고대문명 등 일상적이면서도 흥미로운 내용으로 채워져 있다.

박건한 목사의 설교를 처음 접하는 독자들은 물론, 연이어 출판되고 있는 설교집으로 익숙해진 독자들에게도 추천하는 바이다.

오피니언

연재

[옹달샘과 초점(4)] 장공의 좌우명에서 '예와 아니오'의 교훈

"좌우명(座右銘)이란 늘 가까이 적어 두고, 일상의 경계(警戒)로 삼는 말이나 글을 일컫는다. 보통은 한 두마디 가장 중요시하는 단어를 책상 앞이나 벽에 써두는 경우..

많이 본 기사

'막말 선동' 전광훈·주옥순, 한 자리에 만나다

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와 엄마부대 주옥순 씨는 막말로 여론의 빈축을 사고 있습니다. 그런 두 사람이 5일 경북 포항에서 세미나를 함께 진행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