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오현 스님 입적에 문 대통령 "주머니에 용돈 찔러주신 분"

입력 May 28, 2018 06:52 AM KST
moonjaein_0528
(Photo :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갈무리)
▲오현 스님 입적 소식에 문재인 대통령이 오현 스님을 추모하는 글을 올렸다. 문 대통령은 27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불가에서 '마지막 무애도인'으로 존경받으셨던 신흥사와 백담사 조실 오현 스님의 입적 소식을 들었다"고 운을 뗐다.

오현 스님 입적 소식에 문재인 대통령이 오현 스님을 추모하는 글을 올렸다. 문 대통령은 27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불가에서 '마지막 무애도인'으로 존경받으셨던 신흥사와 백담사 조실 오현 스님의 입적 소식을 들었다"고 운을 뗐다.

문 대통령은 이어 "저는 그의 한글 선시가 너무 좋아서 2016년 2월 4일 '아득한 성자'와 '인천만 낙조'라는 시 두편을 페이스북에 올린 적이 있다"며 "스님께선 서울 나들이 때 저를 한번씩 불러 막걸리잔을 건네 주시기도 하고 시자 몰래 슬쩍슬쩍 주머니에 용돈을 찔러주시기도 했다. 물론 묵직한 '화두'도 하나씩 주셨다"고 회고했다.

문 대통령은 또 "언제 청와대 구경도 시켜드리고, 이제는 제가 '막걸리도 드리고 용돈도 한번 드려야지' 했는데 그럴 수가 없게 됐다. 얼마 전에 스님께서 옛날 일을 잊지 않고 '아득한 성자' 시집을 인편에 보내오셨기에 아직 시간이 있을 줄로 알았는데, 스님의 입적 소식에 '아뿔싸!' 탄식이 절로 나왔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스님은 제가 만나뵐 때마다 늘 막걸리 잔과 함께였는데, 그것도 그럴듯한 사발이 아니라 언제나 일회용 종이컵이었다"면서 "살아계실 때 생사일여, 생사를 초탈하셨던 분이셨으니 '허허'하시며 훌훌 떠나셨을 스님께 막걸리 한잔 올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시조 시인으로 잘 알려진 오현 스님은 지난 26일 오후 5시 11분께 강원 속초 설악산 신흥사에서 입적했다. 오현 스님은 1968년 등단해 '심우도', '절간이야기' '아득한 성자' 등을 발표하며 현대시조문학상, 남명문학상, 가람시조문학상, 정지용문학상, 공초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오피니언

기고

사도 바울과 누가는 두 가지 종류의 방언을 말하고 있는가?(Ⅱ)

"일부 소수의 목회자들은 "방언기도로서의 방언" 혹은 중얼중얼하는 방언은 성경적인 방언이 아니며, 성경이 말하는 참 방언은 뜻과 메시지가 내포된 언어(language) 혹..

많이 본 기사

‘문재인 정부 악하고 거짓되다’ 비판한 정주채 목사, 타당한 근거 제시했나>

정주채 향상교회 은퇴목사는 평소 교계 관행에 쓴소리를 아끼지 않아왔습니다. 정 목사는 문재인 정부를 향해서도 사뭇 수위 높은 비판을 쏟아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