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인도 불교 성지 땅밟기 기도에 “크게 꾸짖어야”

입력 Jul 09, 2014 09:56 PM KST
한국교회언론회(대표 김승동)가 9일 한국 기독교 신자로 추정되는 젊은이 3명이 인도 불교 성지내 찬송을 부르며 땅밟기 기도를 한 것에 대해 "크게 꾸짖어야 한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9일 낸 논평에서 언론회는 "극히 일부 젊은이들이 자신의 신앙을 나타내기 위하여 이런 행동을 한 것으로 보이는데 이들이 어느 한국교회 소속 청년들이 맞다면, 이는 크게 꾸짖어야 할 일"이라며 "종교의 자유를 따라 선교는 할 수 있지만, 그 장소에 대한 것은 분별이 있어야 한다"고 했다. 
언론회는 "이웃 종교에 대한 배려 없이 막무가내 식으로 하는 선교는 사회로부터 칭찬을 듣지 못할뿐더러 결국은 선교의 결과도 맺지 못할 것"이라며 "게대가 한국교회를 곤란하게 만드는 일이다. 아울러 종교 간에 갈등의 소지가 되는 것은 심히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했다. 
언론회는 끝으로 "(타 종교 성지 내 땅밟기 기도 등)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교육해야 한다"고 했으며, 불교계에는 "일부 젊은 청년들의 치기어린 행동을 널리 용서해 주기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과거에 있었던 분명하지도 않은 훼불(毁佛)사건 등에 대하여 마치 기독교가 한 것처럼 단정적으로 비판하는 일들도 삼가해 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기고

사도 바울과 누가는 두 가지 종류의 방언을 말하고 있는가?(Ⅱ)

"일부 소수의 목회자들은 "방언기도로서의 방언" 혹은 중얼중얼하는 방언은 성경적인 방언이 아니며, 성경이 말하는 참 방언은 뜻과 메시지가 내포된 언어(language) 혹..

많이 본 기사

‘문재인 정부 악하고 거짓되다’ 비판한 정주채 목사, 타당한 근거 제시했나>

정주채 향상교회 은퇴목사는 평소 교계 관행에 쓴소리를 아끼지 않아왔습니다. 정 목사는 문재인 정부를 향해서도 사뭇 수위 높은 비판을 쏟아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