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원불교 여성 교무 결혼 허용...장녀지원서 삭제

입력 Aug 12, 2019 11:05 PM KST
won
(Photo : Ⓒ 사진 = 지유석 기자 )
▲원불교 여성 교무의 장녀지원서가 삭제됨에 따라 결혼할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됐다. 개교 104년 만이다.

원불교가 여성 교무 결혼을 허용키로 했다. 원불교 개교 104년만이다. 원불교는 지난 7월 교단 최고 의결기구인 수위단회(首位團會)를 열어 여성 교무 지원자가 의무적으로 제출해야 했던 '정녀(貞女)지원서'를 삭제하는 내용의 '정남정녀 규정 개정안'을 통과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에 삭제된 정녀지원서는 원불교 여성 교무로서 평생을 독신으로 지내겠다는 내용을 담은 서약서다. 원불교는 이제껏 여성 예비 교역자가 대학 원불교학과 입학을 지원할 때 장녀지원서를 제출토록 했다.

하지만 이번 교헌 개정으로 궁극적으로 원불교 여성 교무도 남성 교무처럼 자율적인 의사에 따라 결혼할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됐다

오피니언

연재

[옹달샘과 초점(4)] 장공의 좌우명에서 '예와 아니오'의 교훈

"좌우명(座右銘)이란 늘 가까이 적어 두고, 일상의 경계(警戒)로 삼는 말이나 글을 일컫는다. 보통은 한 두마디 가장 중요시하는 단어를 책상 앞이나 벽에 써두는 경우..

많이 본 기사

'막말 선동' 전광훈·주옥순, 한 자리에 만나다

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와 엄마부대 주옥순 씨는 막말로 여론의 빈축을 사고 있습니다. 그런 두 사람이 5일 경북 포항에서 세미나를 함께 진행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