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명성교회 세습판결 연기에 망연자실한 신학생

입력 Jul 17, 2019 06:03 AM KST
ms
(Photo : ⓒ사진= 이활 기자)
▲명성교회 세습판결 연기 소식을 접한 한 신학생이 망연자실하며 눈물을 쏟았다.

명성교회 세습판결이 또 미뤄졌다. 예장통합 총회재판국 강흥구 재판국장은 16일 오후 한국교회백주년기념관에서 모임을 갖고 재심 선고를 오는 8월 5일로 미루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재판국 모임이 열리는 회의실 주변에서 세습 무효를 외치던 장신대 학생들과 활동가들이 즉각 반발한 가운데 한 신학생은 망연자실하며 눈물을 쏟기도 했다.

오피니언

연재

[옹달샘과 초점(4)] 장공의 좌우명에서 '예와 아니오'의 교훈

"좌우명(座右銘)이란 늘 가까이 적어 두고, 일상의 경계(警戒)로 삼는 말이나 글을 일컫는다. 보통은 한 두마디 가장 중요시하는 단어를 책상 앞이나 벽에 써두는 경우..

많이 본 기사

'막말 선동' 전광훈·주옥순, 한 자리에 만나다

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와 엄마부대 주옥순 씨는 막말로 여론의 빈축을 사고 있습니다. 그런 두 사람이 5일 경북 포항에서 세미나를 함께 진행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