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포토스케치] "5월은 노무현입니다"
서거 10주기, 경남 봉하마을 인파 넘쳐

입력 May 24, 2019 04:58 PM KST
roh
(Photo : ⓒ 사진 = 이활 기자 )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를 맞아 경남 진해 봉하마을 노무현대통령묘역엔 이른 아침부터 참배객들로 붐볐다.

올해 5월 23일은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서거한지 꼭 10주기를 맞이하는 날이다. 10주기가 갖는 상징성은 그를 기억하는 이들의 발걸음을 그의 체취가 묻어 있는 경남 진해 봉하마을로 이끌기에 충분했다.

10주기 당일 봉하마을 내 노무현대통령묘역은 이른 아침부터 참배객이 줄을 이었다. 고 노 전 대통령이 '친구'라고 표현하며 동지애를 과시한 문재인 대통령도 조화를 보내 고인을 기렸다. 그러나 추도식엔 참석하지 않고 영부인 김정숙 여사만 참석했다.

10주기 추도식엔 고 노 전 대통령과 같은 시기 집권했던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참석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김정숙 여사, 권양숙 여사 노건호 씨 등 고 노 전 대통령 유족과 나란히 봉하마을을 걸었다.

참배객들은 연령층은 다양했다. 그러나 그를 사랑하고 기억하는 데선 모두 한 마음이었다. 남해에서 왔다는 한 노사모 회원은 "대통령으로 재직하던 시절부터 지금까지 그분의 팬"이라며 그를 기억했다.

roh
(Photo : ⓒ 사진 = 이활 기자 )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를 맞아 경남 진해 봉하마을 노무현대통령묘역엔 이른 아침부터 참배객들로 붐볐다.
roh
(Photo : ⓒ 사진 = 이활 기자 )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를 맞은 경남 진해 봉하마을엔 고인을 기리는 노란 바람개비가 펄럭였다.
roh
(Photo : ⓒ 사진 = 이활 기자 )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를 맞아 경남 진해 봉하마을 노무현대통령묘역엔 이른 아침부터 참배객들로 붐볐다. 고 노 전 대통령과 인권변호사 활동을 했던 문재인 대통령도 근조화환을 보내 고인을 기렸다.
roh
(Photo : ⓒ 사진 = 이활 기자 )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김정숙 여사, 권양숙 여사·노건호 씨 등 고 노 전 대통령 유족과 함께 추도식장으로 걸어 들어가고 있는 모습. 시민들은 이 모습을 보고 환호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일그러진 신념은 무지에 기생한

호기롭게 문재인 대통령 하야 운운하며 단식 기도에 들어간 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가 단식을 접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기총은 당뇨 때문이라는 이유를 들

많이 본 기사

'낫' 들고 위협한 명성교회 신도, 김충환 장로였다

16일 명성교회 앞에서 세습반대 시위를 하던 이들에게 낫을 휘두른 장본인이 명성교회 김충환 장로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조서에 김 장로임을 적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