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연세대 신과대·연합신학대학원, 미래교회 컨퍼런스 이모저모

입력 Jun 26, 2018 08:05 PM KST
kwonsuyoung
(Photo : ⓒ연세대 연합신학대학원 제공)
▲연세대 연합신학대학원 원장 권수영 교수가 '미래교회 컨퍼런스'에서 환영의 인사를 전하고 있다.
yonsei_01
(Photo : ⓒ연세대 연합신학대학원 제공)
▲연세대 신과대학과 연세대 연합신학대학원이 공동 주최하는 '미래교회 컨퍼런스'가 ''탈교회' 시대의 선교적 교회'라는 주제로 지난 25일부터 26일까지 서울 신촌 연세대 캠퍼스 신학관 예배실에서 진행됐다. 사진은 단체 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관계자들의 모습.
yonsei_03
(Photo : ⓒ연세대 연합신학대학원 제공)
▲강남순 교수(텍사스 크리스천대학교, 브라이트 신학대학원)가 '미래교회 컨퍼런스'에서 '탈교회/탈종교 시대. 교회의 존재 의미의 재구성: 혐오의 종교에서 환대의 종교로'란 제목의 강연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

연세대 신과대학과 연세대 연합신학대학원이 공동 주최하는 '미래교회 컨퍼런스'가 ''탈교회' 시대의 선교적 교회'라는 주제로 지난 25일부터 26일까지 서울 신촌 연세대 캠퍼스 신학관 예배실에서 진행됐다.

첫날에는 개회예배에 이어 장신대 임성빈 총장의 강연이 있었으며 둘째날에는 방연상 교수(연세대 연합신학대학원), 강남순 교수(텍사스 크리스천대학교, 브라이트 신학대학원), 백소영 교수(이화여대) 등이 '탈교회' 시대를 맞아 교회의 의미를 재구성하는 시도를 다양한 각도에서 전개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론] 역사적 진실 외면하는 세력이 발붙일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5.18 폄훼 발언이 큰 사회적 파장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이번 파장은 우리 사회에 크나큰 숙제를 안겼습니다. 개신교계라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