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남북한 기독교인 어깨동무하고 "아리랑" 합창
WCC 중앙위원회 행사 중

입력 Jun 20, 2018 01:35 AM KST
남북한 아리랑
(Photo : ⓒ Albin Hillert/ WCC)
▲남북한 기독교인들이 WCC 70주년 기념식에서 “아리랑”을 합창하고 있다. 좌측에 강명철 조선그리스도교연맹 위원장, 가운데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우측에 장상 WCC 아시아지역 회장.

남북한 기독교인들이 세계교회협의회(WCC) 70주년 기념식 도중 함께 합창을 했다. 이들은 서로 어깨동무를 하고 600년 된 민요 "아리랑"(1950년 한국전쟁으로 분단되기 전 통일국가 시절의 비공식적 국가)을 한 목소리로 불렀다. 반주로는 북한의 리금용이 장구를 치고 남한의 이한빛이 피아노를 쳤다. 합창은 화합의 강력한 상징으로 비쳤다.

WCC 아시아 지역 회장인 장상 박사는 기념식에 참석한 중앙위원회 위원 및 하객 350여 명 앞에서 소감을 밝혔다: "오늘은 즐겁게 춤추는 날이다. 우리는 하나된 한국을 보여주기 위해 이 행사를 기획했다. 평화를 위해 우리와 함께 기도해준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

한편, 강명철 조선그리스도교연맹 위원장은 WCC 중앙위원회 및 자문단이 "내 주를 가까이 하려 함은"("Nearer, My God, to Thee")을 부를 때 피아노 반주를 했다.

남북한 교회의 대표단은 현재 스위스 제네바에서 진행중인 WCC 중앙위원회의 소모임들에 참석 중이다. 그 동안 WCC는 북한과 남한 사이의 대화 및 평화관계 진작을 위해 헌신적으로 활동해왔다.

기사출처: https://www.oikoumene.org/en/press-centre/news/today-is-a-day-of-joy-and-dancing-north-and-south-koreans-join-in-symbol-of-unity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위의 권세들에게 복종하라

최근 사랑의교회는 대법원 판단에 불복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선 저희가 한 번 보도한 바 있었는데요, 이런 모습이 과연 성서의 가르침에 부합하는

많이 본 기사

[논문소개] 목사 직분은 제사장이 아니다

신자들은 종종 교회에서 예배당을 성전으로 비유하고 목사를 제사장으로 비유하는 말을 듣는다. 교회의 목사는 제사장인가? 현 교수는 목사의 직위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