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만평] 경영권 승계의 再版, 裁判?

입력 Mar 16, 2018 10:33 AM KST
세습재판
(Photo : ⓒ베리타스)
▲교회 세습 문제를 다루는 재판국에서 재판 연기, 노회로 책임 떠넘기기, 재선거 거론, 별론의 폭력사태, 심리 우선순위 조정 등의 일이 벌어지고 있다.

하나님의 이름으로 세상을 가르치겠다는 교회가 세상 사람들도 부정직하다고 말하는 방식으로 일처리를 하고 있다. 덩치 큰 주식회사들이 경영권을 장악하는 행태들에 의한 학습효과인지, 양상은 달라도 그 과정은 매우 흡사하다. 한 대형교회의 세습 문제를 다루는 소속 교단 재판국이 재판 연기, 노회로 책임 떠넘기기, 재선거 거론, 그리고 우연히 불거진 별론의 폭력사태를 빌미로 심리의 우선순위를 조정하는 등의 일을 하는 것을 보고서 하는 말이다. 이 과정은 결국 세습문제라는 폭탄의 뇌관을 제거할 시간을 벌어주게 될 것이다. 마치 도화선을 자꾸 연결해서 폭발의 시간을 지연시키려는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세습과 관련하여 해당교회에서 어떤 명분을 내걸더라도 이제는 주식회사의 경영권 승계 이상으로 비쳐지지는 않는다. 국내 최고의 기업에서 무리하게 경영권을 승계하려 한 일 때문에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는 최근 신문지상에서 모두가 확인한 바이다. 재판국이 그 일을 도와주는 모양새라서 안타깝다. 그러니까 재판에서 진실이 가려질 것이라고 기대해서는 안 된다. 재판은 요식행위일 뿐이다. 문제의 핵심은 하나님의 이름을 걸고 모든 일들이 진행되고 있다는 사실이다. 하나님의 이름은 망령되이 일컬어져서는 안 된다. "여호와는 그의 이름을 망령되게 부르는 자를 죄 없다 하지 아니하리라"(출애굽기20:7).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위의 권세들에게 복종하라

최근 사랑의교회는 대법원 판단에 불복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선 저희가 한 번 보도한 바 있었는데요, 이런 모습이 과연 성서의 가르침에 부합하는

많이 본 기사

[논문소개] 목사 직분은 제사장이 아니다

신자들은 종종 교회에서 예배당을 성전으로 비유하고 목사를 제사장으로 비유하는 말을 듣는다. 교회의 목사는 제사장인가? 현 교수는 목사의 직위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