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한신대 총학생회, 연 서리 논문표절·성추행 의혹 제기
총학생회, 학교 측에 공문으로 관련 자료 제출 요구

입력 Sep 14, 2017 06:04 AM KST
hanshin
(Photo : ⓒ 한신대홍보팀)
한신대 이사회는 12일 대전 모처에서 이사회를 열어 연 교수를 신임 총장으로 선임했다. 그러나 당장 총학생회가 그의 자질을 문제 삼고 나서면서 총장 선임을 둘러싼 학내 갈등은 증폭되는 모양새다.

한신대학교 총학생회가 연규홍 총장서리의 논문표절 및 성추행 의혹을 제기했다. 총학생회는 13일자로 교무처장, 기획처장 앞으로 공문을 보냈다. 그 중 일부를 인용한다.

"2017년 9월12일 이사회에서 연규홍 총장 선임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연규홍 총장 서리는 논문표절과 성추행이라는 의혹이 학내에서 떠돌아다니는 상황입니다.

2010년 12월29일 한신대 학술진흥 및 연구윤리위원회에서 연규홍 총장 서리의 논문표절에 대한 심사와 징계결의가 있었다고 들었습니다. 이에 따라 총학생회는 당시의 회의자료를 요청합니다.

2012년 10월14일부터 19일까지 연규홍 당시 교목실장 인솔로 40여명의 학생과 직원이 ‘한신 뿌리를 찾아서' 3기 탐방프로그램을 동북 3성과 길림성 지역에서 진행했습니다. 그 일정 중에 다수가 있는 자리에서 한 여학생이 연규홍 교목실장에게 피해를 당한 사건이 발생했고, 학교에 소문이 파다하게 퍼지자 2012년 11월에 당시 채수일 총장이 이○○ 평가감사팀장에게 조사지시를 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총학생회는 학교 측에 연 서리의 의혹과 관련, 당시 조사자료를 학교측에 제출해 줄 것을 의뢰했다.

기자와 접촉한 복수의 학내 구성원들은 연 서리의 의혹이 사실에 가깝다고 했다. 총장 선임 직후 논문표절·성추행 의혹이 불거지면서 연 서리는 물론 학교 측이 책임 있는 해명을 내놓아야 한다는 지적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미래가 불확실할 때 묵상할 구절 13개

이 세상에서 확실한 것은 아무 것도 없기 때문에 우리들 중 어느 누구도 예수 그리스도 안에 있지 않으면 안정된 삶을 살지 못합니다. 우리가 안정감을 느끼는 순간에

많이 본 기사

"여성과 남성은 ‘인간됨'을 이루는 상호보완적인 존재"

강 박사의 외모는 부드러운 인상을 풍긴다. 그러나 속사람은 정반대다. 아마도 인생 이력과 신학자의 길을 택한 여성으로서 겪어야 하는 편견이 속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