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한신대 이사회 연규홍 교수 신임 총장 선임, 문제는 없나?
12일 이사회 결정.... 학내 구성원 반발해 새로운 갈등 예고

입력 Sep 12, 2017 08:04 PM KST
hanshin
(Photo : ⓒ 한신대홍보팀)
한신대 이사회는 12일 대전 모처에서 이사회를 열어 연 교수를 신임 총장으로 선임했다.

한신대학교 새총장에 연규홍 교수가 선임됐다. 한신대 이사회는 12일 대전 모처에서 이사회를 열어 이 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신대는 지난 해 3월부터 신임 총장 선임을 둘러싸고 학내 갈등으로 몸살을 앓아왔다. 그러나 벌써부터 학내 구성원 일각에선 연 총장 서리의 자질문제와 절차상 문제를 지적하는 목소리가 일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학내 구성원 A씨는 "연 교수는 일찍부터 논문표절 의혹을 받아왔다. 곧 논란이 불거질 것"이라고 밝혔다. 또 다른 구성원 B씨는 "한신대 이사회의 연 총장 선임은 사퇴한 이극래 전 이사장 후임이 정해지지 않은 채 대행 체제로 이뤄졌다. 절차상 하자가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오는 19일 경주에서 열리는 제102회 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에서 인준을 받으면 연 총장 서리는 총장 임기를 시작하게 된다. 그러나 그의 자질을 두고 잡음이 일고 있어 통과를 낙관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더구나 학내 구성원들이 반발하고 나서 총장 선임을 둘러싼 한신대의 내홍은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게 됐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미래가 불확실할 때 묵상할 구절 13개

이 세상에서 확실한 것은 아무 것도 없기 때문에 우리들 중 어느 누구도 예수 그리스도 안에 있지 않으면 안정된 삶을 살지 못합니다. 우리가 안정감을 느끼는 순간에

많이 본 기사

"여성과 남성은 ‘인간됨'을 이루는 상호보완적인 존재"

강 박사의 외모는 부드러운 인상을 풍긴다. 그러나 속사람은 정반대다. 아마도 인생 이력과 신학자의 길을 택한 여성으로서 겪어야 하는 편견이 속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