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박성진 후보자, 창조과학 질문 공세에 진땀

입력 Sep 12, 2017 03:25 AM KST
parksungjin
(Photo : ⓒSBS 보도화면 캡처)
▲진화론을 거부하는 한편 성경의 창조 기사 일부를 과학적 방법으로 증명 가능하다는 입장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창조과학회 출신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11일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지구의 나이를 몇 살이라고 보는가"라는 질문을 받았다.

진화론을 거부하는 한편 성경의 창조 기사 일부를 과학적 방법으로 증명 가능하다는 입장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창조과학회 출신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11일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지구의 나이를 몇 살이라고 보는가"라는 질문을 받았다.

박성진 후보자는 해당 질문에 "신앙적인 나이와 과학적인 나이가 다르다"고 답했다. 그는 "창조과학, 창조신앙을 믿는 입장, 교회에서는 지구의 나이를 6,000년이라고 한다"면서도 "과학자들이 탄소동위원소 등 여러가지 방법에 근거해... (말하는 나이는 다르다)"고 말했다.

또 "창조과학이 지구의 나이를 6000년이라 말하는 것에 동의하는가"라는 질문에, 박 후보자는 "동의하지 않는다"면서도 "신앙적으로 믿고 있다"는 다소 모호한 답변을 내놓았다. 대체로 창조과학을 신봉하는 일부 과학자들은 '젊은 지구론'을 펴 지구의 나이를 6천-1만 년 정도로 내다보고 있다.

박 후보자에 대한 '창조과학' 관련 질문 공세는 계속됐다. 박 후보자는 창조과학이 '비(非)과학, 반(反)과학'이냐는 질문에는 "그런 건 갖고 있지 않다"며 창조과학이 비과학도 반과학도 아니라는 입장을 전했다.

아울러 "과학계에서는 창조과학을 반과학, 유사과학이라고 한다"는 질문에는 "기본적으로 하나님을 믿는 기독교인으로서 창조과학이 아닌 창조론을 믿고 있다"며 "창조과학은 그 분들의 생각이고, 그 분들의 논의에 대해 국민으로서 존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후보자는 "창조과학자들이 과학적 방법론으로 전문가들에게 입증된 부분은 당연히 인정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도 밝혔다. 이날 박 후보자는 청문회 내내 창조과학 관련 질문 공세로 진땀을 뺐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오늘날의 한국 개신교회와 개혁의 과

필자는 종교개혁 500주년을 기념하는 해에 한국 개신교회가 겪고 있는 병리현상들을 진단하고, 건강하고 신뢰받는 한국 개신교회의 회복을 위해 나름의 처방을 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