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이낙연 국무총리, 교단장들 만나 "동성혼은 시기상조"

입력 Aug 17, 2017 11:13 AM KST
leenakyeon
(Photo : ⓒ이낙연 국무총리 페이스북)
▲이낙연 국무총리가 예배당에서 기도하고 있는 모습.

이낙연 국무총리가 개신교 주요 교단을 대표하는 교단장들과의 만남에서 "동성혼 개헌은 시기상조"라고 밝혔다고 국민일보가 1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총리는 16일 서울 세종로 국무총리실에서 가진 교단장들과의 비공개 간담회에서 "동성애·동성혼 개헌' 문제에 대해 "국민적 공감대가 적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 총리는 또 내년 1월 시행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최근 '2년 유예'안이 발의된 종교인 과세에 대해서는 "유예보다는 제도가 연착륙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고 이 매체는 보도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예장 합동 김선규 총회장, 예장 통합 이성희 총회장을 비롯해 예장 대신 이종승 총회장, 기성 신상범 총회장, 기감 전명구 감독회장 등이 참석했다.

오피니언

기고

샬롬나비, "탈원전 정책은 남북화해 역행,

샬롬을꿈꾸는나비행동은 11월 15일(수)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대해 논평하며 탈원전정책이 "다가올 남북화해시대에 역행하는 안이한 정책"이라고 지적하고 "원자력의

많이 본 기사

김동호 목사 "무당" 발언에 류여해 모욕죄 고소 방침

김동호 목사(높은뜻연합선교회)가 자유한국당 류여해 최고위원의 포항 지진 발언에 "무당인가 했다"라며 수위 높은 비판을 가한 데에 류여해 위원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