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트럼프를 위한 안수기도? 신학적 배도행위"
윌리엄 바버 목사, 복음주의권 목회자 신랄하게 비판

입력 Jul 20, 2017 12:30 PM KST
prey
(Photo : ⓒ 조니 무어 목사 트위터 화면 갈무리 )
미국 복음주의권 목사들이 트럼프 대통령을 위해 축복기도를 한 걸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미국 복음주의권 목사들이 트럼프 대통령을 위해 축복기도를 한 걸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리버티 대학 부총장 조니 무어 목사는 지난 12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백악관 집무실을 방문한 복음주의권 목사들이 트럼프의 몸에 손을 얹고 안수기도 한 사진을 올렸다. 그리곤 "백악관 집무실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펜스 부통령을 위해 기도해 영광"이라고 적었다.

이러자 ‘유색인종의 권익 향상을 위한 전국 협의회(NAACP)'의 회원이자 노스캐롤라이나 녹색 그리스도인 교회의 윌리엄 바버 목사는 15일(현지시간) 미 NSNBC 방송의 ‘Am Joy'란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 같은 기도를 신랄하게 비판했다.

prey
(Photo : ⓒ MSNBC 화면 갈무리 )
미국 복음주의권 목사들이 트럼프 대통령을 위해 축복기도를 한 걸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윌리엄 바버 목사는 복음주의권 목사들의 안수기도가 이단적 행위라고 비판했다.

바버 목사는 이 방송에서 복음주의 목회자들의 트럼프 안수기도를 "이단의 경계에 서 있는 신학적 남용(theological malpractice that borders on heresy)"이라고 지적했다. 바버 목사는 "가장 약한 이들을 먹어치우는(preying on) 대통령과 그와 같은 부류들을 위해 기도하는 건 종교의 가장 신성한 원칙을 위배하는 것"이라며 이 같이 비판했다.

미 <워싱턴포스트>지에 따르면 윌리엄 바버 목사는 성경의 모호한 말씀으로 사람들에게 위해를 가하는 정치인들을 비판해왔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바버 목사의 비판이 부도덕한 정치인을 지지하는 종교 지도자들에게 확장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기고

샬롬나비, "탈원전 정책은 남북화해 역행,

샬롬을꿈꾸는나비행동은 11월 15일(수)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대해 논평하며 탈원전정책이 "다가올 남북화해시대에 역행하는 안이한 정책"이라고 지적하고 "원자력의

많이 본 기사

김동호 목사 "무당" 발언에 류여해 모욕죄 고소 방침

김동호 목사(높은뜻연합선교회)가 자유한국당 류여해 최고위원의 포항 지진 발언에 "무당인가 했다"라며 수위 높은 비판을 가한 데에 류여해 위원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