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윤복희, 창작 뮤지컬 '하모니' 출연

입력 Jul 07, 2017 01:06 AM KST
bokhee
(Photo : ⓒ고양문화재단 제공)
▲가수겸 배우 윤복희가 창작 뮤지컬 '하모니'가 무대에 오른다.

가수겸 배우 윤복희가 창작 뮤지컬 '하모니'가 무대에 오른다. 시민배우, 시민합창단이 함께 무대에 서는 '하모니'는 고양문화재단(대표이사·박진)이 시민문화예술 활성화 프로젝트 일환으로 기획한 공연으로 오는 13일 첫 공연을 앞두고 있다. 공연을 앞두고 배우들의 연습이 한창이라는 후문.

'하모니'는 동명의 영화를 원작으로 하고 있으며 가수겸 배우 윤복희는 합창단의 지휘자 역할을 맡는다. 이 밖에 합창단원 역에는 공개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시민배우와 합창단이 참여한다. 이들 합창단은 무대를 위해 3개월째 혹독한 연습을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뮤지컬 '하모니'는 오는 13~15일 평일 오후 8시, 주말 오후 3시·7시 등 4차례 열리며 고양어울림누리 어울림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하모니' 입장료는 R석 3만원, S석 2만원, A석 1만원 등이다.

한편 원로가수 윤복희는 지난해 말 자신의 SNS를 통해 올린 기도 요청글에서 빨갱이 발언을 해 여론의 뭇매를 맞기도 했다. 윤복희는 당시 "대한민국을 위해 기도합니다. 내 사랑하는 나라를 위해 기도합니다. 억울한 분들의 기도를 들으소서. 빨갱이들이 날뛰는 사탄의 세력을 물리치소서"란 내용을 적었다가 네티즌들의 강한 반발을 야기했다. 

히트곡 '여러분'으로 스타덤에 오른 가수 윤복희의 오빠는 윤항기 목사로 알려져 있다. 크리스천 문화 사역에 큰 관심을 갖고 있는 윤항기 목사는 윤복희의 노래 '여러분'을 작사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예수님은 왜 자신을 '인자'라고 부르

예수께서 자신을 ‘인자’라고 부르신 이유는 그분이 예언된 메시야인 것을 알려주기도 하지만, 그분 자신이 사람의 아들로서 동료 인간의 고통에 깊숙이 관여하고

많이 본 기사

IS, 성노예 여성..."가축처럼 취급했다" 증언

이슬람국가(IS) 성노예 생활에서 탈출한 한 여성이 "지하드 무장 단원들과 그들의 가족들이 그녀와 그녀의 아이들을 잔인하게 고문하고 학대해 왔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