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박재순 칼럼] 닭 울음: “꼭 깨요”
박재순 씨알사상연구소장 · 목사

입력 Jul 19, 2014 08:36 AM KST
기독교가 한국에 들어올 때 한국민족은 깊은 잠에서 깨어나는 때였다. 왕조시대가 끝나고 민중이 일어서는 때였다. 이승훈과 안창호를 비롯한 민족적 기독교인들은 기독교 신앙이 역사의 깊은 잠에서 민족을 깨운다고 보았다. 
3.1독립운동을 주도했던 남강 이승훈의 종손자였고, 한국사학자 이기백의 아버지였던 밝맑 이찬갑은 홍성 풀무학교의 설립자였다. 그는 기독교 신앙이 민족의 정신을 일깨운다고 믿었고, 일제의 식민통치 기간에 한국 민중이 깨어나기를 간절히 소망했다. 
이찬갑의 아내 김의경이 닭 울음소리가 “꼭 깨요”로 들린다고 했다. 닭 울음소리를 듣지 못하는 도시 생활을 한 지도 오래 된다. 오랜 세월 인류를 깨워 온 닭의 힘찬 울음소리를 듣지 못하게 된 것은 불행한 일이다. 우리 속에서 우리를 일깨우는 닭 울음소리가 살아 있어야 한다. 
 

오피니언

연재

[옹달샘과 초점(4)] 장공의 좌우명에서 '예와 아니오'의 교훈

"좌우명(座右銘)이란 늘 가까이 적어 두고, 일상의 경계(警戒)로 삼는 말이나 글을 일컫는다. 보통은 한 두마디 가장 중요시하는 단어를 책상 앞이나 벽에 써두는 경우..

많이 본 기사

'막말 선동' 전광훈·주옥순, 한 자리에 만나다

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와 엄마부대 주옥순 씨는 막말로 여론의 빈축을 사고 있습니다. 그런 두 사람이 5일 경북 포항에서 세미나를 함께 진행했